사람과사회™ 뉴스

땅콩 껍질, 비만 합병증 막는다

땅콩 껍질로 비만 합병증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땅콩 껍질은 독성과 부작용이 없어 당뇨 예방과 체중조절을 건강식품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독은 전화(02-6449-0707), e편지(thepeopleciety@gmail.com), 문자(010-5380-7178), SNS(카톡, 페이스북) 등을 이용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결제는 계좌이체와 카드로 가능합니다. 카드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을 알려주시면 결제가 가능합니다. 이용할 수 있는 카드는 BC카드, 국민카드, 신한카드, 농협카드, 삼성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 현대카드 등 8개입니다. 이 중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를 제외한 6개 카드는 카드번호 승인 서비스, 즉 카드번호와 카드유효기간을 알려주면 결제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땅콩 껍질로 비만 합병증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땅콩 껍질은 독성과 부작용이 없어 당뇨 예방과 체중조절을 건강식품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연구진이 땅콩 껍질에 많이 함유된 천연물 소재의 플라보노이드 루테올린이 비만, 지방간, 인슐린 저항성 등과 같은 비만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음을 밝혀 대사증후군을 개선하는 방식의 비만 치료제 개발의 단초를 열었다.

최명숙 경북대 교수

 

최명숙 경북대 교수가 주도하고 권은영 박사(제1저자)가 참여했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하는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식품영양유전체연구센터)과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내분비학 및 대사분야의 권위지인 다이아비티스(Diabetes) 온라인판(12월 18일자)에 게재되었다.

지방세포에서 지방 분화를 담당하는 단백질인 피피에이알 감마는 당뇨병 치료제 타깃 마커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피피에이알 감마가 과다 발현되면 비만 및 지방간과 같은 부작용을 유도한다.

권은영 박사

 

연구팀이 플라보노이드 루테올린을 비만 쥐에게 투여하자 체중 감소뿐만 아니라 지방간과 인슐린 저항성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었다.

루테올린이 피피에이알 감마의 발현을 조절하여 대사증후군을 개선하였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이다.

루테올린은 지방조직에서 피피에이알 감마를 증가시켜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시킴과 동시에 체지방을 줄였고, 간조직에서는 이를 감소시켜 지방간 개선을 가져왔다.

특히 동물실험 결과, 루테올린은 특이한 독성과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아 향후 새로운 형태의 당뇨예방과 체중조절 건강기능 식품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명숙 교수는 “플라보노이드 루테올린은 피피에이알 감마의 활성을 조절하는 항 당뇨 치료제(티아졸리딘디온 계열)의 부작용인 비만과 지방간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About 김종영™ (890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