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상생 않더라도 살생만은 말라”

백창훈 IDB 대표는 왜 사업 동반자에서 누명 호소인으로 변신해 대기업과 싸우나?

백창훈 IDB 대표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농장을 운영하며 25년을 살았다. 백 대표는 농장을 운영하면서 다년생 작물인 ‘슈퍼 카사바(Cassava)’라는 작물을 개발해 2008년 인도네시아 언론이 대서특필했다. 슈퍼 카사바의 가능성을 알아본 삼양제넥스는 백 대표와 합작회사를 만들었다. 그러나 삼양 측은 백 대표를 사기, 공금횡령, 문서위조의 죄목으로 형사고소를 진행했다. 이 때문에 교민인 백 대표는 2012년 6월 5일부터 2014년 12월 25일까지 인도네시아 구치소에서 2년 6개월간의 수감생활을 했다.

Fresh_Cassava

백창훈 IDB 대표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농장을 운영하며 25년을 살았다. 백 대표는 농장을 운영하면서 다년생 작물인 ‘슈퍼 카사바(Cassava)’라는 작물을 개발해 2008년 인도네시아 언론이 대서특필했다. 슈퍼 카사바의 가능성을 알아본 삼양제넥스는 백 대표와 합작 회사를 만들었다.

그러나 삼양 측은 백 대표를 사기, 공금 횡령, 문서 위조 죄목으로 형사 고소를 진행했다. 이 때문에 교민인 백 대표는 2012년 6월 5일부터 2014년 12월 25일까지 인도네시아 구치소에서 2년 6개월간의 수감 생활을 했다.

이에 백 대표는 삼양 측의 조작과 누명으로 억울하게 수감 생활을 했으며 자신은 무죄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이를 위해 삼양과 관련이 있는 것을 증거 자료로 제시하며 조목조목 반박하고 있다. 조작에 의한 누명이라는 게 한결 같은 주장이다. 이 사건은 개인과 대형 기업의 싸움 형태를 띠고 있다. 백 대표는 알릴 수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자신의 억울함과 누명을 알렸다.

백 대표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도 이 사건은 의혹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도 이 사건을 재조사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가 올리는 글은 삭제되거나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 인도네시아 한인회 웹사이트에 백 대표가 올린 자세한 사건 내막에 대한 글(2015년 6월 21일 현재)도 사라지고 없다.

200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스트에 실린 백창훈씨 기사

“사자는 배부르면 절대 사냥을 하지 않는다”

백 대표는 21일에도 자신이 올린 글이나 사진이 사라지고 있다며 페이스북에 관련 사진과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자신을 감방에 또 넣으려 하고 있으며, ‘갑질 대기업’에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는 글을 올렸다.

“사자와 같은 포식자들이 탐욕과 약탈적 본능만으로 이유 없이 살상을 한다면 생태계는 유지되지 못할 것이다. 하물며 인간의 탈을 쓰고 주총 회의록울 조작하고 죄를 덮어씌우는 갑질 대기업 때문에 화병(火病)과 기업체가 공중분해되어 25년 반 편생을 인도네시아에서 살았던 자를 그곳에서 살 수 없도록 하기 위해 다시 금권력으로 정보통신법(SNS)에 의한 명에훼손죄와 횡령죄 등으로 또다시 감방에 처넣으려는 인간들을 보면서 참담함을 느낀다.”

백 대표는 “난 ‘갑질’ 때문에 일, 가정, 인생이 모두 산산조각이 났다”며 자신의 진정성과 억울한 누명을 벗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백 대표는 최근 팩트TV 방송에 출연하기 위해 질의응답 형태로 원고를 준비했고 그 원고를 보내왔다. 이 질의응답 원고를 간추려 정리했다. 또한 이 사건에 대한 내용은 검색 외에 백 대표의 페이스북을 참조하면 글과 사진을 볼 수 있다.11124210_1428489784141644_17303459_n 11301571_1428487874141835_620305565_n 11414446_1428487834141839_2113321714_n 11419835_1428487614141861_1714957389_n 11421590_1428489267475029_56756813_n 11647280_1428488300808459_1591069208_n


“난 ‘갑’질 때문에 일·가정·인생이 산산조각 났다”
“대기업의 조작이자 누명…조코위 대통령도 재조사 지시”


▲인도네시아에서 25년 동안 거주하며 사업을 했다고 들었는데, 언제부터 무슨 사업을 했나?

1991년 1월 28일 처음 인도네시아 땅을 밟았다. 다양한 사업을 하다가 2002년부터는 한글보급사업과 한국어 교육원을 운영했고 2005년부터는 바이오 에탄올 원료 개발 사업을 시작했다. 그 작물이 ‘카사바’라는 구근식물(球根植物)이다. 나중에 ‘슈퍼 카사바’라고 불렀고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도 대서특필했다.

▲슈퍼 카사바라는 작물을 자세히 설명해 달라.

카사바는 길쭉한 고구마(또는 돼지감자)처럼 생긴 덩이뿌리 식물이다. 한국인에겐 생소하지만 고구마, 감자와 함께 열대지방에서는 중요한 식량 공급원이다. 남미 원주민들이 먹던 것인데, 아프리카를 거쳐 동남아로 전파됐다.

카사바 날 것에는 독이 있어서 이것을 음식으로 먹으려면 먹기 전에 물에 담가두어 독기를 뺀 후 굽고 튀기고 찌는 방식으로 요리한다. 카사바의 독은 감자 싹보다 더 치명적일 만큼 독성이 강하다. 하지만 단위 재배면적당 공급 열량이 높고 강우량이 부족해도 잘 자라서 감자를 재배할 수 없는 열대지방에서는 최고의 구황작물(救荒作物)이다.

하지만 카사바의 유일한 단점은 방금 언급한 독성이다. 예전에는 열대지방에 기근이 오면 카사바 중독으로 죽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한다. 카사바는 뿌리를 말려서 동그란 모양의 전분 덩어리로 가공한다. 이것을 ‘타피오카’(Tapioca)라고 한다. 한때 유행했던 ‘버블 티’에 들어가는 동그랗고 말랑말랑한 덩어리가 타피오카다.

한국의 소주 업체들은 예전에는 주로 고구마 전분을 발효시켜 알코올을 만들고 증류했지만 요즘은 거의 99% 타피오카를 원료로 주정을 만든다. 우리가 ‘깨찰빵’이라고 부르는 빵에도 타피오카 전분을 사용한다. 카사바는 식용과 공업용으로 분류한다.

“삼양제넥스 투자 제때 안 돼 자금난으로 사업 실패로 이어져”

▲원래 투자하려 했던 대기업은 삼양제넥스가 아닌 SK라고 들었는데, 삼양으로 바뀐 이유가 있나?

SK에너지는 2009년 3월부터 협의를 진행했다. IDB가 소유하고 있는 41헥타(12만4,025평)의 카사바 종포장을 방문해 수확량을 실사하고 확인하는 등 합작 사업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있던 시기였다. 그런데 이현수 IDB 회장이 삼양제넥스를 소개해줬다.

삼양제넥스는 SK에너지와 50:50으로 이미 한국 내에서 사업을 하고 있던 터라 삼양제넥스가 먼저 선점을 한 다음 3자 간 합자를 결정했다. 당시 IDB는 41헥타를 직접 운영하다보니 자금난이 있었다. 이 시기가 맞물리면서 그렇게 결정된 것이다.

하지만 파트너인 삼양제넥스 측 투자가 제때에 이뤄지지 않아 사업에 어려움을 겪게 되었고 결국 사업 실패로 이어지게 됐다.

▲인도네시아에서 옥고도 치렀는데, 무슨 일이 있었나?

삼양제넥스 측은 2012년 4월 초순 현지법인 대표에게 위임을 하고 금권력으로 사기죄, 횡령죄, 문서위조죄로 형사고소고발을 했고, 나는 1심 3년 형을 언도받고 만기 출소를 했다.

▲감옥에 있는 동안 회사의 자료를 삼양제넥스 측에서 수거해 가는 과정에서 경찰도 아닌 군인이 동원됐다는데 무슨 말인가?

감옥에 있을 때가 아니다. 2012년 4월 초경 고소고발을 해놓고서는 현지 법인인 (주)삼양IDB가 다른 주소지로 옮긴다며 4월 중순, 삼양제넥스 변호인단은 해병대 3명과 인부들을 데리고 와서 현지 법인의 기물 및 문서를 가지고 가야겠다며 위협을 느낄 정도로 내 눈앞에서 탈취해갔다. 그것이 증거인멸을 위해 계획된 것이라는 걸 당시에는 전혀 알아채지 못했다.

왜냐하면 강제 구속은 2012년 6월 5일이었다. 또 구속된 후 알게 된 사실인데, 같은 해 1월 중순에는 IDB 웹사이트까지 해킹했다. 나중에 형사고소고발을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절대 대기업과 손잡지 말고 참기 어려워도 유혹에 빠지지 말라”

▲삼양제넥스에서 사기로 고소한 사유가 뭔가?

그룹 경영진이 카사바 식재 기념 촬영을 했는데 삼양제넥스 주장은 투자 자금 260만 달러를 개인 자금으로 유용했다는 것이었다. 내가 아무 것도 식재한 것이 없다며 사기죄로 고소한 것이다.

▲결국 제때에 투자를 하지 않고 투자 사업이 실패하자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기술을 탈취하고 실패의 책임을 개인에게 떠넘기는 사례라고 봐도 되나? 대기업을 상대로 싸우는 건 쉽지 않은데,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 계획인가?

떠넘기기라 생각한다. 또 삼양제넥스가 현재까지 3건의 형사고소고발로 인도네시아에 거주하지 못하게 만들어 놓은 상태다.

▲대기업의 중소기업에 대한 이런 갑질은 사라지지 않을 것 같다. 대기업과 손잡고 사업을 진행하는 중소기업 사업가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나?

하고 싶은 말은 많다. 하지만 꼭 하고 싶은 말은 ‘절대 대기업과 손잡지 말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자금난 등으로 참기 어려워도 절대로 유혹에 빠지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

▲끝으로 자영업자분들께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달라.

甲과 乙은 존재할 수밖에 없는 공생관계이자 상생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말로만 한다. 나는 갑질하는 대기업에게 상생은 하지 않더라도 살생만은 하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현재는 乙이지만 언젠가 甲이 됐을 때 乙과 상생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져 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현재 내 마음이 그렇다.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3 Comments on “상생 않더라도 살생만은 말라”

  1. Seonyeon Hwang // 2015-06-21 at 8:34 PM // Reply

    I sign it.

  2. Sang Jo Park // 2015-10-27 at 6:49 PM // Reply

    대기업 갑질로 한 개인이 쌓아온 노력과 결실을 가로채고 가정까지 잃게 만들고, 그를 죽음의 벼랑으로 몰아넣어 몸과 마음까지 만신창이를 만들어 지금까지도 그를 파괴하고자 하는 삼양제넥스를 규탄한다!

  3. 박나연 // 2017-07-05 at 4:03 PM // Reply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