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박근혜 ‘사퇴·탄핵’ 60%”

‘사퇴·탄핵 여론’ 증가세, 42%→55%→60%…“자진 사퇴나 탄핵으로 책임 물어야”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에 박근혜 대통령이 스스로 사퇴하거나 탄핵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대통령이 제1차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했던 10월 25일 조사에서는 ‘자진 사퇴 및 탄핵’ 의견이 42.3%를 기록했다. 1주일 후인 최순실 씨를 체포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11월 2일 조사에서는 55.3%로 10%p 이상 더 늘어났다. 1주일 후인 이번 9일 조사에서는 60.4%를 기록하며 25일 조사 대비 20%p 가까이 ‘자신 사퇴 및 탄핵’ 여론이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대통령이 제1차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했던 10월 25일 조사에서는 ‘자진 사퇴 및 탄핵’ 의견이 42.3%를 기록했다. 1주일 후인 최순실 씨를 체포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11월 2일 조사에서는 55.3%로 10%p 이상 더 늘어났다. 1주일 후인 이번 9일 조사에서는 60.4%를 기록하며 25일 조사 대비 20%p 가까이 ‘자신 사퇴 및 탄핵’ 여론이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자진 사퇴 및 탄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1위 사퇴·탄핵 75.7%, 2위 탈당·국정이양 15.8%)에서 70% 이상으로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자진 사퇴 및 탄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1위 사퇴·탄핵 75.7%, 2위 탈당·국정이양 15.8%)에서 70% 이상으로 가장 높았다.

‘자진 사퇴탄핵’ 여론 변화, 10월 25일 42.3%→11월 2일 55.3%→9일 60.4%
‘탈당 및 여야 합의 총리에 국정 이양 18%, 대통령 또는 김병준 중심 국정정상화 15%’
TK, 60대 이상, 보수층 포함 거의 모든 지역 계층, ‘자진 사퇴 및 탄핵’ 응답 다수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만 ‘朴 대통령 또는 김병준 중심 국정정상화’ 응답 우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사퇴 또는 탄핵 입장이 60%를 넘었다.

국민 10명 중 6명은 ‘비선 실세 국정농단 사건’에 박근혜 대통령이 스스로 사퇴하거나 탄핵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비선 실세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 방식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진 사퇴하거나 탄핵해야 한다’는 의견이 10명 중 6명 이상인 60.4%로 조사됐다.

제도 정치권의 타개책인 ‘탈당 및 여야 합의 총리에 국정을 이양해야 한다’는 의견은 18.4%, ‘박 대통령 또는 김병준 중심으로 국정을 정상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4.1%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7.1%다.

박 대통령이 제1차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했던 10월 25일 조사에서는 ‘자진 사퇴 및 탄핵’ 의견이 42.3%를 기록했다. 1주일 후인 최순실 씨를 체포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11월 2일 조사에서는 55.3%로 10%p 이상 더 늘어났다. 1주일 후인 이번 9일 조사에서는 60.4%를 기록하며 25일 조사 대비 20%p 가까이 ‘자신 사퇴 및 탄핵’ 여론이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자진 사퇴 및 탄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1위 사퇴·탄핵 75.7%, 2위 탈당·국정이양 15.8%)에서 70% 이상으로 가장 높았다.

각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1위 사퇴·탄핵 64.8%, 2위 탈당·국정이양 21.4%), 부산·경남·울산(1위 사퇴·탄핵 64.4%, 2위 탈당·국정이양 17.5%), 경기·인천(1위 사퇴·탄핵 59.0%, 2위 탈당·국정이양 18.1%), 서울(1위 사퇴·탄핵 56.8%, 2위 朴·金 중심 국정정상화 20.5%), 대구·경북(1위 사퇴·탄핵 50.7%, 2위 탈당·국정이양 20.3%)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층에서 ‘자진 사퇴 및 탄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20대(1위 사퇴·탄핵 78.4%, 2위 탈당·국정이양 8.2%)와 30대(1위 사퇴·탄핵 77.7%, 2위 탈당·국정이양 11.1%)에서 80%에 근접했다. 40대(1위 사퇴·탄핵 69.6%, 2위 탈당·국정이양 16.1%), 50대(1위 사퇴·탄핵 50.1%, 2위 탈당·국정이양 29.2%), 60대 이상(1위 사퇴·탄핵 34.3%, 2위 朴·金 중심 국정정상화 29.1%) 순으로 집계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1위 朴·金 중심 국정정상화 49.3%, 2위 탈당·국정이양 26.1%)을 제외한 모든 정당지지층에서 ‘자진 사퇴 및 탄핵’이 가장 우세했는데 특히, 정의당 지지층(1위 사퇴·탄핵 89.1%, 2위 탈당·국정이양 4.0%)에서는 90%에 근접해 가장 높았고, 이어 민주당 지지층(1위 사퇴·탄핵 82.5%, 2위 탈당·국정이양 13.2%), 국민의당 지지층(1위 사퇴·탄핵 70.6%, 2위 탈당·국정이양 25.4%), 무당층(1위 사퇴·탄핵 51.9%, 2위 탈당·국정이양 17.4%) 순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위 사퇴·탄핵 74.4%, 2위 탈당·국정이양 18.8%), 중도층(1위 사퇴·탄핵 62.5%, 2위 탈당·국정이양 18.6%), 보수층(1위 사퇴·탄핵 32.5%, 2위 朴·金 중심 국정정상화 31.2%)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자진 사퇴 및 탄핵’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1월 9일 하루 동안 전국 19세 이상 성인 532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15%), 스마트폰앱(38%), 유선(18%)·무선(29%)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진행했다.

무선전화(82%)와 유선전화(18%)를 병행해 임의전화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 및 임의스마트폰알림(RDSP, Random Digit Smartphone-Pushing) 방법으로 조사했으며, 응답률은 11.4%(총 통화 4,675명 중 532명 응답 완료)를 기록했다.

통계보정은 2016년 6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2%p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