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재외동포재단 濟州로 이전

7월 서귀포시 제2청사…양재동 외교센터 서울사무소는 직원 13명 근무

재외동포재단이 7월 제주도로 이전한다. 이전 장소는 서귀포시 제2청사(신중로 55)며, 2~3층은 사업부, 4층은 임원실로 사용할 예정이다.

재외동포재단 서울사무소에는 직원 13명이 남는다. 각 부서별로 파견 직원을 보낼 계획이다. 서울사무소는 현재 재외동포재단이 있는 서울 양재동 외교센터 5층이다. 사진은 재외동포재단 웹진 첫 화면.

재외동포재단이 7월 제주도로 이전한다. 이전 장소는 서귀포시 제2청사(신중로 55)며, 2~3층은 사업부, 4층은 임원실로 사용할 예정이다.

재외동포재단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6월 이전 준비를 시작해 7월 중 제주도 이전을 마무리하고 7월23일 업무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외동포재단 서울사무소에는 직원 13명이 남는다. 각 부서별로 파견 직원을 보낼 계획이다. 서울사무소는 현재 재외동포재단이 있는 서울 양재동 외교센터 5층이다.

재외동포재단 등 공공기관 이전은 노무현 정부 때 결정했다. 수도권 밀집을 지양하고 지방 경제를 활성화시킨다는 취지였다.

이후 지난 2009년과 2010년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지방계획에 따라 재외동포재단은 제주혁신도시로 이전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혁신도시 내 청사 확보 문제 등으로 인해 서귀포시 제2청사로 이전 장소가 바뀐 바 있다.

출처 : 월드코리안뉴스 http://www.worldkorean.net/

About 김종영 (889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