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잊지 않겠습니다”

“나라를 위한 고귀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군인공제회, 서울현충원 현충탑서 봉사 활동

군인공제회는 6월 1일 현충일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현충탑을 참배하고 묘역 정화 등 봉사 활동을 펼쳤다. 사진=군인공제회

봉사활동에 참여한 정원채 군인공제회 인사총무팀 과장은 “묘비 비문을 닦고 조화를 교체하면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애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마음 깊이 되새길 수 있었다”며 “국가방위를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전후방 각지에서 고생하고 있는 군인공제회 회원들의 소중함을 생각하고, 각오를 새롭게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사진=군인공제회

군인공제회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립서울현충탑 참배를 비롯해, 6.25참전 국가유공자 위문, 호국보훈의달 캠페인 등을 통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호국·보훈의식 함양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군인공제회

“나라를 위한 고귀한 희생, 잊지 않겠습니다.”

군인공제회는 6월 1일 현충일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현충탑을 참배하고 묘역 정화 등 봉사 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김도호 군인공제회 이사장을 비롯한 본사 및 산하사업체 임직원 120여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순국선열의 얼이 서린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 헌화 및 참배, 독립유공자 묘역을 순례하면서 해설사로부터 설명을 들은 후 호국 영령들의 묘비의 조화 교체 및 비문 닦기 등 봉사 활동을 펼쳤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정원채 군인공제회 인사총무팀 과장은 “묘비 비문을 닦고 조화를 교체하면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애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마음 깊이 되새길 수 있었다”며 “국가방위를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전후방 각지에서 고생하고 있는 군인공제회 회원들의 소중함을 생각하고, 각오를 새롭게 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군인공제회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립서울현충탑 참배를 비롯해, 6.25참전 국가유공자 위문, 호국보훈의달 캠페인 등을 통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호국·보훈의식 함양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About 김종영 (881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