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한국 언론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임미리·정세균 보도 폐해, 그리고 ‘기레기’와 ‘기레기 언론’ 다시 한 번 생각하기

한국 언론은 ‘기레기’와 ‘기레기 언론’이라는 비판에서 오랫동안 벗어나지 못할 것 같다. 아직도 ‘쓰레기’를 치장의 도구로 사용하는 데 부족함이 없는 행태를 사실적이고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언론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시선을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부끄러움과 왜곡과 불법을 너무 쉽게 버린다. 그래서 어떤 것이든 상관하지 않으며, 묻거나 따지지도 않으며, 확인하지도 않는 나쁜 행태가 ‘중요한 보도 기준’으로 자리를 잡았다. 결과적으로 우리 사회를 위해 더 나은 것, 더 좋은 것을 만드는 역할은 언론이 할 수 있고 해줄 수 있다는 기대를 갖기 어렵다. 언론이 언론으로서 공공을 위한 유익한 기기로서의 역할을 하지 않고 있으며, 그러기에 긍정적 기대를 할 수 없다는 의미다.

한국 언론은 ‘기레기’와 ‘기레기 언론’이라는 비판에서 오랫동안 벗어나지 못할 것 같다. 아직도 ‘쓰레기’를 치장의 도구로 사용하는 데 부족함이 없는 행태를 사실적이고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임미리 교수를 더민주당이 고발한 것은 선거법으로 볼 때 정당한 것이고 바람직한 것이다. 임 교수는 자유를 말하기에 앞서 신중하게 써야 할 책임이 있다. 선거를 앞둔 시점이라는 점을 충분히 감안해야 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더민주당은 조금 지나친 면이 있고 섣부른 면이 있다.

한국 언론이 임미리와 함께 정세균 총리 발언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행태는 전형적인 ‘묻지 마, 따지지 마!’라는 악행을 고스란히 적용한 형태다. 이런 보도는 오로지 ‘부정적 비판’을 하는 데에 ‘목적’과 ‘목표’를 두고 있다. 쓰레기이자 불량품이다.

이 같은 보도 현상은 합리적인 것, 확인하는 것을 무시하는 ‘습성’이 낳은 ‘악습’의 모습이자 폐해다. 특히 언론이 ‘중심’과 ‘앞장’을 서고 있다는 점은 매우 슬픈 일이다. 이는 한국 언론이 ‘기레기’라는 불명예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근원이다. 스스로 폐해를 만들고 스스로 폐해에 빠져 살아가는 것을 선호한다. 그러기에 언론이 만드는 폐해는 ‘악행’ 자체다. 왜곡과 무분별한 보도를 ‘칼’로 삼아 악행을 저지르는 못된 행위다.

언론의 폐해 때문에 생기는 부작용이나 피해는 고스란히 관계가 있는 ‘것’, ‘곳’, ‘사람’이다. 대부분의 언론이 제시하는 ‘정치 및 경제 관련 보도’는 바람직하다고 말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다. 한국 언론이 갖고 있는 특징이 고스란히 드러나기 때문이다. 이 특징은 문제점을 제대로 비판하는 능력과 적절한 방향을 제시하는 내용을 보도에 담지 않는 것을 말한다.

한국 언론은, 불행하지만, 아주 오래 전부터 감정과 감성, 그리고 막장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자극적인 것에 호소하는 데 익숙하다. 부적절한 습관과 습성이지만, 쉽게 사라지지 않을 만큼 단단한 곳에 자리를 잡고 뿌리를 내린 상태다.

한국 언론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시선을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부끄러움을 너무 쉽게 버리고 왜곡과 불법에 너무 쉽고 천연덕스럽게 빠진다. 그래서 어떤 것이든 상관하지 않으며, 묻거나 따지지도 않으며, 확인하지도 않는 나쁜 행태가 ‘중요한 보도 기준’으로 자리를 잡았다. 결과적으로 우리 사회를 위해 더 나은 것, 더 좋은 것을 만드는 역할은 언론이 할 수 있고 해줄 수 있다는 기대를 갖기 어렵다. 언론이 언론으로서 공공을 위한 유익한 기기로서의 역할을 하지 않고 있으며, 그러기에 긍정적 기대를 할 수 없다는 의미다.

며칠 전 한 언론은 기사에 일부 틀린 내용이 있어 담당 기자가 사과를 하고 언론사는 담당 기자를 적절하게 조치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기자와 언론이 사과와 불이익을 스스로 선택한 것이다. 한국 언론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문제점이 외부로 드러나서 말이 많아지지 않으면, 묻어두는 데 급급할 뿐 자정 노력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에 볼 수 있는 일이다. 한국 언론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니 부끄러움을 모르는 게 어쩌면 당연한 일일 것이다.

About 김종영™ (890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