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세월호 분향소 자리에 ‘표지석’ 설치

서울시, 1주기 맞아 서울광장 앞 자리에 설치..백서 ‘세월호, 슬픔, 그리움…별이 되다’도 발간

박근혜 정부 당시 해양수산부 공무원들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이 결국 사실로 밝혀졌다.

 

서울시 세월호 백서

서울시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분향소가 있던 서울광장 앞 그 자리에 ‘표지석’을 설치했다.

또 4·16 세월호 참사부터 209일 간의 합동분향소 운영, 서울도서관 상설 추모 공간 운영 기록을 망라해 ‘세월호, 슬픔, 그리움…별이 되다’라는 제목의 ‘백서’도 발간했다.

서울시는 전 직원이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한 서울을 만들겠다는 다짐을 담아 표지석을 설치하고 백서를 발간했다고 15일(수)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표지석이 설치된 15일 오전 9시 45분 직원들과 함께 표지석을 찾아 헌화했다.

표지석 설치는 분향소 운영 위치에 상징적인 조형물을 설치해 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을 반영한 것이기도 하다.

다만 시민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유족과 협의를 통해 조형물이 아닌 서울광장 보도블록과 동일한 크기(30cm×30cm)와 높이의 비돌출형 바닥 표지석을 설치했다.

표지석 디자인은 ‘추모의 마음(검은색 대리석)’, ‘기억의 노력(황색 동판)’이라는 콘셉트를 기반으로 검은색 대리석에는 세월호 참사에서 분향소 운영까지의 기록, 황색 동판에는 세월호 상징 이미지(배)를 표현했다.

백서는 4·16 세월호 참사⇒합동분향소(서울광장) 운영⇒기억 공간(서울도서관) 운영에 대한 활동들을 시간 순서대로 사실적으로 기록, 세월호 사고의 아픔과 국민적 애도 분위기를 담았다.

백서에 들어 있는 주요 내용을 보면, 분향소 운영일수는 총 209일 △총 분향객은 35만5,065명이었다. 시민들이 분향소를 가장 많이 찾은 날은 4월 29일로 이날 하루에만 4만2,610명의 시민이 다녀갔다. 서울시장·도쿄도지사 및 정치인, 각국대사, 연예인 등 주요 인사들이 다녀간 흔적도 일자별로 기록됐다.

또한 시민들이 추모의 마음을 담아 작성한 소망종이와 리본 숫자, 분향소 운영을 위해 도움을 준 자원봉사자 수와 헌화한 꽃송이 수 등 분향소 운영과 관련된 통계가 기록됐다.

백서는 시민들과 세월호에 대한 기억을 공유하고, 향후 관련 업무에 참고할 수 있도록 서울시 관내 공공도서관·자치구·산하기관 등 총 500개 기관에 배포하며, 일반 시민들을 위해 서울특별시 eBook 웹사이트에서 전자책으로도 볼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4월 27일부터 서울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설치·운영했다. 분향객 감소와 겨울철 실외 추모 공간 운영에 따른 어려움이 생겼다. 이에 따라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시민들이 많이 방문하는 서울도서관 3층에 ‘4·16 세월호 참사 기억(추모) 공간’을 11월 21일 마련해 상설 추모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서울도서관 상설 추모 공간엔 그간 1만5,590명(1일평균 137명, 4. 9현재)의 추모객이 방문했다.

김의승 서울시 행정국장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안전의식을 되새기고자 표지석 설치와 백서를 발간하게 됐다”며, “세월호가 우리 사회에 던져준 교훈을 잊지 않고, 안전을 시정 최우선 가치로 해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