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詩] 선암사 비로암 찻잔에 모란꽃빛 어리고

전생을 지나 달빛에 젖은 채 묻혀 있는 찻잔 하나 먼 훗날 밝은 눈동자 오시면 모란꽃 곁에서 차 한 잔 하고 가시게

선암사 비로암 찻잔에 모란꽃빛 어리고

석연경

아도화상의 바다는
피고 지고 피고 지는
조계산 팔부 능선 은밀한 숲 속의
일렁이는 모란꽃

오고 가지 않는 것을 기다리다
타버린 마음 안에서
사리 꺼내 찻잔을 빚네
천도 넘는 불가마 견뎌 푸른 잔

한잔은 숨죽인 울음
한잔은 염화미소
부어도 채워지지 않고
마셔도 줄지 않는
주인 없는 빈자리에 놓인 차 한 잔

오지 않을 것임을 알기에
모란꽃 피어 달빛 더욱 그윽한 밤
무덤을 파네
꽃잎과 꽃잎 켜켜이
삭아 익은 검은 흙
밀물과 썰물의 기도들

달빛이 깊숙한 묘혈에 스미니
오랜 한 마음 붉게 피어나네

모란꽃 아래
깨지지 않는 청잣빛 찻잔을 묻네
식지 않는 뜨거운 차 한 잔
사라진 간절한 마음도

전생을 지나 달빛에 젖은 채 묻혀 있는 찻잔 하나
먼 훗날 밝은 눈동자 오시면
모란꽃 곁에서 차 한 잔 하고 가시게

석연경 경남 밀양 출생. 2013년 『시와 문화』에서 시, 2015년 『시와 세계』에서 문학평론으로 등단했다. 시집 『독수리의 날들』, 『섬광, 쇄빙선』, 『푸른 벽을 세우다』가 있다. 송수권시문학상 젊은시인상을 수상했다. 현재 연경인문문화예술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About 사람과사회™ (256 Articles)
사람과사회 홈페이지 관리자 계정이다. thepeopleciety@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