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배낭형 기지국’ 생긴다

KT, 주니코리아·이노넷과 함께 재난용 ‘배낭형 이동기지국’ 개발 나서

KT(회장 황창규)는 주니코리아, 이노넷와 공동으로 개인이 휴대할 수 있는 재난안전용 이동기지국 개발에 착수한다.

‘배낭형 기지국’이 생길 전망이다.

KT가 국내 중소·벤처와 가방처럼 메고 다닐 수 있는 이동기지국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KT(회장 황창규)는 ㈜주니코리아, 이노넷㈜와 공동으로 개인이 휴대할 수 있는 재난안전용 이동기지국 개발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6월말 3사가 공동으로 제안한 사업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주관 ‘K-Global ICT 유망기술개발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KT 등 3사는 이달 초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중순경 킥오프 미팅을 시작으로 2년간의 본격적인 기술개발에 돌입했다.

배낭 형태로 개발되는 재난안전용 이동기지국은 언제 어디서나 즉시에 통신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기존의 차량형이나 폴형 기지국은 도로 유실 등 지형이 붕괴될 경우 현장 접근이 어렵고, 설치하는 데 상당한 시간과 인력이 투입돼야 했다.

배낭형 이동기지국이 개발되면 개인이 휴대하고 다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별도의 설치작업 없이도 작동이 가능하다. 구호 요원이 장비를 메고 출동해 재난현장 최일선에서 골든타임 내에 신속히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전송 구간 3중화도 대표적인 차별화 요소다. 지금까지는 이동기지국과 가입자를 연결하는 가입자 구간과 이동기지국-통신사 네트워크간의 전송 구간 통신이 3G 또는 LTE로 단일했다.

배낭형 이동기지국은 가입자 구간은 LTE 방식이지만, 전송 구간은 LTE, TVWS(TV White Space), 위성 등 3중으로 지원한다. TVWS는 TV 방송용으로 할당된 1GHz 미만의 주파수 대역 중 지역적으로 사용되고 있지 않는 대역이다.

대형 재난/재해로 인해 기존 네트워크 환경이 파괴되더라도 TVWS나 위성을 백업망으로 활용해 통신을 가능케 한다. 통신 폭주 시 트래픽 부하분산으로 통신서비스의 안정성 역시 높일 수 있다.

KT 송희경 공공고객본부장은 “재난안전용 배낭형 이동기지국은 개인 휴대성 강화, 3중 백업망 등으로 재난안전망의 생존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통신장비분야 국내 유망 중소·벤처와 협력을 강화해 재난안전통신분야 글로벌 역량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김종영 (881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