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영상, 중앙과 지방을 잇다

중앙행정기관 및 169개 시군구 등 249개 정부기관 영상회의 연계

행정자치부가 2015년 6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상황 관련 ‘시도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하고 있다.

전국 169개 시·군·구와 각 정부 부처들이 영상회의로 연결 완료됐다.

이에 따라 국민들이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공공 서비스를 제공받기 위한 기반이 더욱 공고해졌다.

행정자치부는 중앙정부 부처와 지자체 등 총 249개 기관의 영상회의실 연결 작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영상회의는 정부기관의 세종시 및 공공기관의 혁신도시 이전에 따른 기관 간 협업 및 소통 활성화 지원을 위해 국정과제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행정자치부는 이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영상회의 공통기반 연계 시스템’을 구축하고 각 기관의 영상회의실을 연결해 원거리 기관 간 영상회의를 활성화하고 있다.

현재 정부부처와 지자체 등 292개 기관에 637개의 영상회의실이 구축되어 있으며, 2014년에는 중앙부처와 시도 및 국회의 80여 개가 서로 연결 됐고, 최근 시군구(169개)까지 총 249개의 영상회의실 연결이 완료됐다.

이에 따라 정부 내 정책협의 및 의견수렴 등을 위한 대면회의가 영상회의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정부기관 지방 이전으로 급증하는 원거리 출장과 정책 결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시간낭비 등 행정비효율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국회에도 영상회의실이 구축돼 정부 영상회의실과 직접 연계됨에 따라 세종시 공무원의 국회 출장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회 영상회의실은 본관, 입법조사처 등 3곳에 구축·운영하고 있다.

영상회의 활용 현황을 보면 2015년 4월 현재 10,648회로 2014년 같은 기간 8,050회 대비 132% 증가했다.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영상회의실이 정부부처와 국회 뿐 아니라 각 시·군·구까지 연결함에 따라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일선 현장의 생생한 현실을 반영한 살아있는 정책 구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자치부는 기관 별 영상회의 이용 실태를 조사해 영상회의에 대한 공무원들의 인식 수준, 이용시 장애요인 등을 분석해 영상회의의 기능을 개선하는 한편 활용도를 넓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안전행정부는 범정부적인 영상회의 활성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3년 6월 28일 ‘행정기관 영상회의 활성화 정책 공유 워크샵’을 열고 4개 정부청사(서울, 세종, 과천, 대전)를 연결한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있는 모습.

안전행정부는 범정부적인 영상회의 활성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3년 6월 28일 ‘행정기관 영상회의 활성화 정책 공유 워크샵’을 열고 4개 정부청사(서울, 세종, 과천, 대전)를 연결한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있는 모습.

About 김종영™ (891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