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남북한 농업과 기후변화를 말하다

아시아녹화기구-녹색사업단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북한 임농복합경영 추진을 위한 농축산업·기후변화 문제 통합적 해결 방안 모색

아시아녹화기구(운영위원장 고건, 前 국무총리)가 녹색사업단(이사장 허경태)과 공동으로 23일 산림비전센터에서 ‘농축산업, 기후변화 문제와 연계한 임농복합경영 추진 방안’이라는 주제로 3차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을 개최했다.

아시아녹화기구(운영위원장 고건, 前 국무총리)가 녹색사업단(이사장 허경태)과 공동으로 23일 산림비전센터에서 ‘농축산업, 기후변화 문제와 연계한 임농복합경영 추진 방안’이라는 주제로 3차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3차 포럼은 지난 6월 25일 2차 포럼에서 ‘북한 임농복합경영 추진을 위한 연료·식량 문제 해결 대책’ 논의에 이어 북한의 임농복합경영을 위해 농업과 축산업을 기후변화라는 큰 그림 안에서 민·관·학 전문가 30여 명이 참여해 통합적으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이태헌 (사)농식품유통연구원장(前 (사)통일농수산사업단 사무총장)은 ‘남북 농업협력 사업의 경험과 교훈’을, △박광호 국립한국농수산대학 식량작물학과 교수는 ‘북한 식량 및 임농복합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태헌 원장은 영농기반 강화, 기술개선사업, 지역소득원 개발을 위해 북한에서 진행했던 ‘남북공동영농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에는 종자관리체계 개선, 농업기술 교류, 수리관개시설개선, 농업기계화 촉진 등의 남북 농업협력의 수요 파악뿐만 아니라 비료나 쌀 제공 방식의 개선, 지역별 협력거점 조성, 농업개발협력의 재원과 전문 인력 확보를 근간으로 하는 정책의 개발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광호 교수는 “못자리 없이 직파하는 복토직파기를 개발해 남북농업협력사업에 활용한 성공사례를 소개하며, 여의도 면적의 3배에 이르는 대규모 국영농장에서 사업을 추진해 첫 해에 수확량이 1.8배가 증가하는 이례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또 “북한의 쌀 자급은 결국 비료의 문제”라고 설명하며 “볍씨를 철분으로 코팅하고 비료는 종자 위에 점 시비하는 정밀 직파 기술을 포함한 스마트 농업을 활용하면 북한에서도 식량자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정토론에서는 △장경국 (사)굿 파머스 회장 △신명철 (사)남북나눔 본부장 △서정우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정책과 사무관 △배재수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산업연구과 박사가 참여해 북한의 농축산과 기후변화 문제와의 연관성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했다.

장경국 회장은 “북한 산림녹화는 축산을 통한 지력회복과 농촌 취사구조 개선이 필수적”이라며 “녹화사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묘목 관리가 필요하므로 축산농가를 통해 묘목을 관리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신명철 본부장은 “북한에 배나무 묘목 1,500주와 참대버드나무 묘목 10만주를 지원했지만 땅에 영양소가 손실되어 결실이 시원치 않고, 특히 묘목의 경우 식재 후 정착할 때까지 수분이 공급되지 않아 땔감으로 전락하는 경우도 있었다”는 경험을 나눴다.

서정우 사무관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남북농업협력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014년 ‘남북농업추진협의회’를 설립했다”며 “북한농림사업의 지속성과 전문성을 위해 북한 농업 전문가 양성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수 박사는 “북한의 산림복구는 인도적인 사업으로 시작해서 남북경협 사업으로 발전해 나가야 하며, 이런 차원에서 REDD+ 사업을 진행하면 북한은 황폐화된 산림을 복원하고, 남한은 탄소배출권 획득할 수 있어 남북 모두 이득이 될 것”이라며 “이러한 체제에 합의를 할 수 있도록 남북 간 운영체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REDD+는 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in developing countries의 약자다. 개도국 산림 황폐화를 통해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기후변화 대응활동을 말한다.

김동근 아시아녹화기구 상임대표는 “북한은 국제기구와 민간단체가 사업을 진행하면서 이미 시스템의 준비, 임농복합에 대한 기술적인 방법에 대해 많이 알고 있지만, 총체적인 문제는 무지가 아니라 자원의 부족”이라며 “오늘 포럼에서 거론된 농축산업의 자원들을 실제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남북관계 상황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허경태 녹색사업단 이사장도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이 횟수를 거듭할수록 임농복합사업에 대한 토론 내용이 심화·발전하고 있다”며 “북한 임농복합경영을 추진하는 데에 있어 총체적인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공유하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녹색사업단과 아시아녹화기구는 3차회의 논의 내용을 브리핑 자료로 발간해 북한산림정책에 제안할 예정이다. 또한 4차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은 오는 11월 중 ‘북한 임농복합경영 모델 제시’를 주제로 열 예정이다.

녹색사업단과 아시아녹화기구는 3차회의 논의 내용을 브리핑 자료로 발간해 북한산림정책에 제안할 예정이다. 또한 4차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은 오는 11월 중 ‘북한 임농복합경영 모델 제시’를 주제로 열 예정이다.

녹색사업단과 아시아녹화기구는 3차회의 논의 내용을 브리핑 자료로 발간해 북한산림정책에 제안할 예정이다. 또한 4차 한반도녹화전문가포럼은 오는 11월 중 ‘북한 임농복합경영 모델 제시’를 주제로 열 예정이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