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한중, 관광의 품질을 높이다

한중 관광장관, 관광 품질 향상 방안 공동 마련 합의…2016 한국 관광의 해·케이 스마일(K-smile) 캠페인도 협력

한국은 1962년 외국 관광객 1만51백84명으로 시작해 2012년 1000만 명 시대를 맞았다. 관광객이 늘어난 요인으로 손꼽을 수 있는 최근 행사는 2012 여수 세계박람회 개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2012 제주도 세계 7대 자연 경관 선정, 세계 6위의 국제회의 개최지 부상, F1 코리아 그랑프리 개최, GCF(녹색기후기금) 사무국 유치, 그리고 K팝 등 한국적 콘텐츠의 국제화를 꼽을 수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10월 3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5 중국관광의 해’ 폐막식에 참석하기위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국가 여유국 리진자오(李金早) 국장과 만나 양국 간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장관(왼쪽)은 10월 3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5 중국관광의 해’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중국 국가 여유국 리진자오(李金早) 국장과 만나 양국 간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과 중국의 관광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양국의 장관 회담에서 합의했다.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중국 국가 여유국 리진자오(李金早) 국장과 지난 10월 31일(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만나 양국 관광시장의 건전한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장관회담을 개최했다.

문체부는 이에 대해 양국 장관은 급속한 시장 확대와 그에 따른 부작용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올해에만 다섯 번째로 만났으며, 이는 관광산업이 양국 모두에 있어 중요한 사회적 의제임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먼저 중국 단체관광 상품의 질적 향상을 위해 우리 측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국 전담여행사 관리시스템 운영(11월~)과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단체관광 품질관리위원회 운영, 그리고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증 전자화(IC칩 탑재)’ 등의 주요 정책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이와 관련한 양국의 정보 공유 및 공동 관리할 수 있는 프로세스 구축·운영과 연내에 이를 위한 양국 공동실무위원회 운영을 제안했다.

리진자오 국장은 이에 대해 관광은 자국뿐 아니라 주변국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 전략산업인 점을 언급하면서, 양국이 공동으로 단속하는 관리 프로세스를 마련하는 데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리진자오 국장은 최근에 중국 내에서도 비문명적 관광 행위가 급증하고 있어 매너 없는 관광객 명단 작성 등을 비롯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한국정부와도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임을 강조했다.

김종덕 장관은 내년에 있을 ‘2016 한국 관광의 해’ 행사와 그 시작을 알리는 중국(베이징)에서의 개막식 행사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또 관광 환대·친절 서비스 전반에 걸친 혁신·개선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케이 스마일(K-smile) 캠페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리진자오 국장은 ‘케이 스마일(K-smile) 캠페인’은 중국에서도 꼭 필요한 사회적 운동이라고 평가하면서 중국 관광객이 더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케이 스마일 캠페인’이 성공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또한 내년 1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 예정인 ‘2016 한국 관광의 해’ 개막식에 맞춰 한중일 3국 관광장관회의 개최의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한중일 3국 간 협력을 통한 동북아 관광시장의 활성화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