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내가 피켓을 드는 이유

“역사는 역사 그대로 배워야 하며, 역사와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 그리고 다양한 역사를 배울 수 있도록 알리기 위해 피켓을 들었다”

“그분들의 친일과 독재도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취업을 앞둔 경우 피켓 시위 등이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 때문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이가 많다. 역사와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 그리고 다양한 역사를 배울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피켓을 들게 됐다.”

“취업을 앞둔 경우 피켓 시위 등이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 때문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이가 많다. 역사와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 그리고 다양한 역사를 배울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피켓을 들게 됐다.”

“그분들의 친일과 독재도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
“북한이 하는 국정 교과서 NO!”

2015년 10월 26일 오후 3시가 가까운 시간에 광화문에서 만난 한 청년의 피켓에 있는 글이다.

이름과 소속을 묻자 대덕대 IPTV서비스학과 3학년 휴학생 곽희진(24)이라고 자신을 밝혔다. 곽 씨는 26일 처음 피켓을 들기 시작했다. 매주 월요일마다 나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광화문에서 자신의 입장을 담은 피켓을 들 예정이다.

곽 씨는 “역사는 역사 그대로 배워야 한다”며 “주변을 보면 역사에 대해 관심이 적고 친구나 선배를 보면 취업 때문에 나서는 이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취업을 앞둔 경우 피켓 시위 등이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 때문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이가 많다”며 “역사와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 그리고 다양한 역사를 배울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피켓을 들게 됐다”고 말했다.

곽 씨는 또 피켓에 있는 ‘그분들’이 누구를 이르는 말이냐고 묻자 “박정희, 전두환, 이승만, 그리고 김용주, 이완용 같은 친일 매국노와 독재자를 모두 일컫는다”고 밝혔다.

평가가 다르고 좋아하는 게 달라도 ‘그분들’ 또한 한국사의 역사이며 이들을 포함해 다양한 입장이나 색을 담은 역사를 배워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렇지만 북한처럼 하나의 교과나 한 방향만의 역사를 강요하는 것은 분명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덕대는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2010년 IPTV서비스학과를 개설해 2012년부터 졸업생을 배출해 학생들은 IPTV 업계에 진출하고 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