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청소년 비만, 과일이 줄인다

강재헌·허양임 교수팀, “과일은 부피 크고 식이섬유 많아 포만감 자극해 고열량 음식 줄여”

강재헌·허양임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8년 초등학교 4학년 770명을 대상으로 당 섭취 종류에 따른 비만과 대사 질환 관계에 대해 분석한 결과 과일 섭취를 많이 할수록 체질량지수(BMI)와 체지방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연구 대상 아이들의 1일 총열량 섭취량은 1660칼로리였으며, 당류 섭취량은 33.1g으로 하루 열량 섭취량 중 8%를 차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당 섭취량을 전체 섭취 에너지의 10% 미만으로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5% 미만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은 1997년 5.8%, 2005년 9.7%, 2007년 10.9%, 2010년 10.8%로 10년 사이 약 2배 정도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기의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고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소아비만 예방이 중요하다.

연구 대상 아이들의 1일 총열량 섭취량은 1660칼로리였으며, 당류 섭취량은 33.1g으로 하루 열량 섭취량 중 8%를 차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당 섭취량을 전체 섭취 에너지의 10% 미만으로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5% 미만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은 1997년 5.8%, 2005년 9.7%, 2007년 10.9%, 2010년 10.8%로 10년 사이 약 2배 정도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기의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고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소아비만 예방이 중요하다.

소아나 청소년기에 과일을 먹으면 비만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재헌·허양임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8년 초등학교 4학년 770명을 대상으로 당 섭취 종류에 따른 비만과 대사 질환 관계에 대해 분석한 결과 과일 섭취를 많이 할수록 체질량지수(BMI)와 체지방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4년 후 770명 중 605명의 학생을 추적 조사한 연구 결과에서도 동일한 효과를 보였다. 반면 음료를 통해 섭취한 총 당류가 많아질수록 대사 이상 위험이 높아졌다.

과일은 에너지 밀도가 낮고 부피가 크면서 열량이 적지만 수분,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가 들어 있어 단순 당(액상과당)과 효과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이 설명이다. 또 부피가 크고 식이섬유가 많아 포만감을 자극함으로써 고열량 음식의 섭취를 줄여주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 대상 아이들의 1일 총열량 섭취량은 1660칼로리였으며, 당류 섭취량은 33.1g으로 하루 열량 섭취량 중 8%를 차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당 섭취량을 전체 섭취 에너지의 10% 미만으로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5% 미만으로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은 1997년 5.8%, 2005년 9.7%, 2007년 10.9%, 2010년 10.8%로 10년 사이 약 2배 정도 증가하고 있다. 소아·청소년기의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고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소아비만 예방이 중요하다.

강재헌 서울백병원 비만센터 교수는 “당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에너지원이지만, 과도하게 섭취하면 비만과 대사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며 “햄버거나 피자 같은 동물성 식품 섭취와 액상과당이 들어 있는 음료 섭취를 줄이고 신선한 과일 위주의 식습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허양임 교수는 “이미 생활습관이 굳어지고 비만으로 인한 질환이 나타나는 성인기의 비만 치료는 한계가 있으므로 소아·청소년비만의 원인에 대한 연구를 통해 비만을 예방하는 것은 중요한 공중보건학적인 과제”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총 당류 섭취를 줄이기 위해서는 목표 식품군을 정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허 교수는 또 “총 당류 혹은 첨가당 같은 영양소를 기반으로 한 권고보다 소아·청소년이 더 이해하기 쉬운 식품을 기반으로 한 식이 섭취 권고를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일반적으로 당 섭취가 많으면 비만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과일에 함유된 당은 많이 먹어도 비만 위험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강재헌·허양임 교수의 이번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영양학(Nutrients)’ 최신호에 게재됐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