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구의역을 기억하는 詩] 갈색 가방이 있던 驛

“누군가 제발 큰 소리로 “저런!” 하고 외쳐 주세요! 우리가 지옥문을 깨부수고 소년을 와락 끌어안을 수 있도록!“

"인간의 生命이 그렇게 허망하고 짧은 줄은 죽은 者도 산 자도 전혀 예측할 수 없지만 '그런 운명이다.'라는 말로 간단하게 치부해 버리기엔 너무나 무책임하기에 이렇게 평화롭기만 한 어느 날 괜한 시비를 거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스크린 도어 02

작업에 몰두하던 소년은 / 스크린도어 위의 시를 읽을 시간도 / 달려오는 열차를 피할 시간도 없었네

[구의역을 기억하는 詩]

갈색 가방이 있던 驛

심보선

작업에 몰두하던 소년은
스크린도어 위의 시를 읽을 시간도
달려오는 열차를 피할 시간도 없었네

갈색 가방 속의 컵라면과
나무젓가락과 스텐수저
나는 절대 이렇게 말할 수 없으리
“아니, 고작 그게 전부야?”

읽다 만 소설책, 쓰다 만 편지
접다 만 종이학, 싸다 만 선물은 없었네.
나는 절대 이렇게 말할 수 없으리
“더 여유가 있었더라면 덜 위험한 일을 택했을지도.”

전지전능의 황금열쇠여,
어느 제복의 주머니에 숨어 있건 당장 모습을 나타내렴
나는 절대 이렇게 말할 수 없으리
“이것 봐. 멀쩡하잖아, 결국 자기 잘못이라니까.”

갈가리 찢긴 소년의 졸업장과 계약서가
도시의 온 건물을 화산재처럼 뒤덮네
나는 절대 이렇게 말할 수 없으리
“아무렴. 직업엔 귀천이 없지, 없고 말고.”

소년이여, 비좁고 차가운 암흑에서 얼른 빠져나오렴
너의 손은 문이 닫히기도 전에 홀로 적막했으니
나는 절대 이렇게 말할 수 없으리
“난 그를 향해 최대한 손을 뻗었다고.”

허튼 약속이 빼앗아 달아났던
너의 미래를 다시 찾을 수만 있다면
나는 절대 이렇게 말할 수 없으리
“아마, 여기엔 이제 머리를 긁적이며 수줍게 웃는 소년은 없다네.”

자, 스크린도어를 뒤로하고 어서 달려가렴
어머니와 아버지와 동생에게로 쌩쌩 달려가렴
누군가 제발 큰 소리로 “저런!” 하고 외쳐 주세요!
우리가 지옥문을 깨부수고 소년을 와락 끌어안을 수 있도록

About 사람과사회 (253 Articles)
사람과사회 홈페이지 관리자 계정이다. thepeopleciety@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