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英國공연예술, 韓國 온다

주한영국문화원, 영국 대표단과 함께 한영 공연예술 분야 협력 모색

주한영국문화원(원장 마틴 프라이어)이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사업 사전 준비로 10월 4일부터 8일까지 방한하는 영국공연예술대표단(이하 대표단) 25명과 함께 한영 공연예술 분야 교류 촉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2017-18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3월 한영 창조경제포럼에서 한국문화관광체육부와 영국 문화미디어체육부가 합의한 내용의 일환으로, 양국의 문화예술 분야에서의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또 주한영국문화원, 잉글랜드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 간 체결된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꾸려진 이번 영국대표단 방문은 특히 연극·무용·음악·다원·디지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 교류 및 국제화를 집중 조명한다.

‘2017-18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3월 한영 창조경제포럼에서 한국문화관광체육부와 영국 문화미디어체육부가 합의한 내용의 일환으로, 양국의 문화예술 분야에서의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또 주한영국문화원, 잉글랜드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 간 체결된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꾸려진 이번 영국대표단 방문은 특히 연극·무용·음악·다원·디지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 교류 및 국제화를 집중 조명한다.

영국의 대표적인 공연예술단이 한국을 찾는다.

주한영국문화원(원장 마틴 프라이어)이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사업 사전 준비로 10월 4일부터 8일까지 방한하는 영국공연예술대표단(이하 대표단) 25명과 함께 한영 공연예술 분야 교류 촉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대표단은 잉글랜드예술위원회(Arts Council England, 위원장 대런 헨리), 스코틀랜드예술위원회(Creative Scotland), 웨일즈예술위원회(Wales Arts International) 등 영국 정부의 문화예술 지원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또한 영국의 공연예술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더 플레이스(The Place) 공연센터, 워터쉐드(Watershed), 런던국제연극제(LIFT) 기관장 및 전문가들도 대표단과 함께 방한할 예정이다.

이번 대표단은 다른 때보다 많은 인원이 참여하고 있어 이례적인 규모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대표단 방한을 통해 영국 전역을 대표하는 공연예술기관과 한국 공연예술기관의 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2017-18한영 상호교류의 해’는 3월 한영 창조경제포럼에서 한국문화관광체육부와 영국 문화미디어체육부가 합의한 내용의 일환으로, 양국의 문화예술 분야에서의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또 주한영국문화원, 잉글랜드예술위원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 간 체결된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꾸려진 이번 영국대표단 방문은 특히 연극·무용·음악·다원·디지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 교류 및 국제화를 집중 조명한다.

이번에 방한하는 영국 관계자들은 이미 한국의 공연예술 시장 및 단체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보다 활발하게 교류와 협업을 할 수 있는 모델을 모색하고 있다.

서울아트마켓(Performing Arts Market in Seoul, 이하 PAMS) 참여를 통해 한국 작품 및 예술가에 대한 시야를 확대하고 국내기관 관계자들과의 긴밀한 만남을 통해 양국 시장에 대한 이해를 높이며, 향후 공동제작 등 실질적인 협업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주한영국문화원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영국의 밤(PAMS UK NIGHT)’에는 대표단을 포함해 국내외 공연예술 관계자 200여 명이 초대되어 네트워킹의 기회를 가질 예정이며, 영국 뮤지션들의 축하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은 “이번 영국 대표단이 대규모로 방한하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며, 이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한국공연예술 시장의 역동성을 방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틴 원장은 또 “방한 기간 동안 한영 우수 공연예술 단체 및 관계자 간의 깊이 있는 파트너십 논의가 진행되길 바라며, 이를 토대로 2017년 2월 시작하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가 더욱 풍성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은 “이번 영국 대표단이 대규모로 방한하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며, 이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한국공연예술 시장의 역동성을 방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틴 원장은 또 “방한 기간 동안 한영 우수 공연예술 단체 및 관계자 간의 깊이 있는 파트너십 논의가 진행되길 바라며, 이를 토대로 2017년 2월 시작하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가 더욱 풍성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은 “이번 영국 대표단이 대규모로 방한하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이며, 이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한국공연예술 시장의 역동성을 방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틴 원장은 또 “방한 기간 동안 한영 우수 공연예술 단체 및 관계자 간의 깊이 있는 파트너십 논의가 진행되길 바라며, 이를 토대로 2017년 2월 시작하는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가 더욱 풍성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영국의 밤(PAMS UK NIGHT) 행사 개요

일시 : 10월 6일 목요일 저녁 9시 30분~늦은 밤
장소 : 대학로 문샤인 까페(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33-6)
주최 : 주한영국문화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 : 그레이트 캠페인(GREAT Campaign)
협력 : 주한영국대사관, 잉글랜드예술위원회, (재)예술경영지원센터, 사운드시티리버풀
참여 : 영국 저명 공연예술 전문가(기관장 및 예술감독), 국내 공연예술 전문가, 예술관련 기관 대표 및 기관장 등 약 200명 내외
축하공연 : 영국 뮤지션 샤카(Shakka), 엘르 엑스(ELLE EXXE)

영국 공연예술 방문단 명단

가빈 스트라이드(Gavin Stride),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파넘 몰팅스(Farnham Maltings)
케빈 다이어(Kevin Dyer), 상주 예술가(Artistic Associate), 파넘 몰팅스(Farnham Maltings)
엘리 비댐(Ellie Beedham), 프로듀서(Producer), 더 플레이스(The Place)
에드문드 콜리어(Edmund Collier), 공동 설립자/공동 디렉터(Co-Founder/Co-Director), 차이나 플레이트(China Plate)
케이트 우드(Kate Wood), 예술감독(Executive and Artistic Director), 액티베이트(Activate Performing Arts Ltd)
매튜 오스틴(Matthew Austin), 공동 디렉터(Co-Director), MAYK 극장(MAYK Theatre)
브렌단 키니(Brendan Keaney),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Chief Executive), 댄스이스트(Dance East)
니키 차일즈(Nicky Childs), 시니어 프로듀서(Senior Artists’ Producer), 아츠 어드민(Arts Admin)
마크 볼(Mark Ball),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런던국제연극제(LIFT)
론 캠벨(Lorne Campbell),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노던 스테이지(Northern Stage)
레이첼 클레어(Rachael Clare),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크라잉 아웃 라우드(Crying Out Loud)
폴 루스(Paul Russ),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Chief Executive), 댄스 4(Dance 4)
딕 페니(Dick Penny), 운영 관장(Managing Director), 워터쉐드(Watershed)
니콜라 스미스(Nicola Smyth), 국제협력 시니어 매니저(Senior Manager International), 잉글랜드예술위원회(Arts Council England)
미키 마틴스(Mikey Martins),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헐 프리덤 페스티벌(Freedom festival Hull)
로리 밀러 주쉬(Laurie Miller Zutshi), 예술감독(Creative Developer), 아웃데어 페스티벌(Out There Festival)
잰 도허티(Jan Doherty),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스톡튼 국제 리버사이드 페스티벌(Stockton International Riverside Festival)
사이먼 채터슨(Simon Chatterton), 야외 예술 총괄(Head of Outdoor Arts), 101 창작 센터(101 Creation Centre)
그래엄 콜리스터(Graham Callister), 이벤트 총괄(Events Director), 버밍엄 극장(Birmingham Hippodrome)
매기 클라크(Maggie Clarke), 디렉터(Director), XTRAX
알론소 로바토(Alonso Lobato), 프로젝트 매니저(Project Manager), XTRAX
모락 데이에스(Morag Deyes), 예술감독(Artistic Director), 댄스베이스(Dance Base)
로라 카메론 르위스(Laura Cameron-Lewis), 댄스 총괄(Head of Dance), 스코틀랜드예술위원회(Creative Scotland)
니콜라 모건(Nicola Morgan), 대표(Head), 웨일즈예술위원회(Wales Arts International)
레베카 굴드(Rebecca Gould), 웨일즈 예술총괄(Head of Arts, Wales), 영국문화원(British Council)

주요 기관 및 참가자 소개

로라 카메론 르위스, 스코틀랜드예술위원회 댄스 총괄

로라 카메론 루이스(Laura Cameron-Lewis)는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스코틀랜드의 예술분야에서 일해 왔다. 스코틀랜드예술위원회(Creative Scotland)의 댄스 총괄을 역임하기 전에는 글래스고에 ‘더 워크룸 (The Work Room)’이라는 독립공간을 세워 안무가와 무용수들이 작품을 개발하고 영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2014년에는 ‘브리티쉬 댄스 에디션(British Dance Edition)’ 과 같은 국제적인 페스티벌을 기획했고 댄스 페스티벌 ‘공연의 개척자들 (Pioneers of Performance)’ 이라는 투어가 가능한 형태인 혁신적인 모델을 개발하여 선보인 바 있다.

스코틀랜드예술위원회

스코틀랜드예술위원회(Creative Scotland)는 스코틀랜드에서 거주 혹은 방문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예술위원회이다. 복권기금과 같은 공적자금과 더불어 기업후원 및 민간 기부금을 바탕으로 운영되며 예술, 미디어, 창의산업 분야를 지원하여 지역에 공헌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도 잘 알려진 에든버러 페스티벌(Edinburgh Festival)을 주관하여 젊은 문화예술 인력을 육성하는 동시에 스코틀랜드 전체 경제발전에도 공헌하고 있다.

니키 모건, 웨일즈예술위원회 공동대표

니키 모건(Nikki Morgan)은 웨일즈예술위원회의 공동대표이다. 리버풀 출신이나 카디프에 거주하며, 15년 동안 웨일즈의 예술 영역에 종사하고 있다.

웨일즈예술위원회

웨일즈예술위원회(Wales Arts International)는 공동작업, 프로젝트, 네트워킹,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웨일즈와 전세계의 예술기관 및 단체의 교류와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영국 정부 및 영국문화원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웨일즈 내에서 국제적 무대를 위해 작업하고 있는 예술가 및 그들의 작품을 위해 컨설팅, 기금지원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진행하며 웨일즈 예술가와 국제무대를 잇는 역할을 하고 있다.

마크 볼, 런던국제연극제 예술감독

마크 볼(Mark Ball)은 현재 런던국제연극제의 예술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2009년 4월, 런던국제연극제의 총감독으로 임명되기 전까지 마크 볼은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가 젊은 관객과의 적극적인 교감을 위해 새롭게 조직한 기획부서 총책임자로 일했다. 그 전에는 버밍엄(Birmingham)의 예술 축제인 피어스!(Fierce!)를 창설하고 10년간 예술감독으로 활동했다. 2005년에 영국 디렉터 인스티튜트(Institute of Director’s, IoD)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젊은 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런던국제연극제

런던국제연극제(London International Festival of Theatre)는1981년부터 시작되어 격년으로 열리는 연극제로, 런던의 바비칸센터, 세들러스 웰스 극장과 같은 명성 있는 공간부터 거리에서부터 묘지까지 런던 곳곳에서 펼쳐진다. 런던 2012 올림픽의 하이라이트 프로그램인 런던 페스티벌과 올림픽을 계기로 개막 및 진행된 런던올림픽 문화올림피아드의 공식 파트너로 지정되어 다채롭고 매혹적인 거리예술작품들로 런던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을 감동시킨 바 있다.

딕 페니, 워터쉐드 운영관장

딕 페니(Dick Penny, 본명 Richard Penny)는 현 워터쉐드의 운영관장으로서 2011년브리스톨의 창조산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대영제국훈장 5등급(MBE)을 받았다. 과거 브리스톨 올드빅 극장의 극장장으로 일한 바 있다. 그는 본래 극연출가로 레이몬드 브릭스(Raymond Briggs)의 책이 원작인 ‘바람이 불어올 때(When the Wind Blows)’의 월드 프리미어, 그리고 영국의 유명배우 피트 포슬스웨이트(Pete Postlethwaite)가 출연한 ‘맥베스’를 비롯한 여러 수상작을 연출하였다.

워터쉐드

1982년 처음 문을 연 워터쉐드(Watershed)는 영국 최초 미디어센터이다. 잉글랜드 서부의 항구 도시인 브리스톨에 위치한 창고를 재건축하여 복합예술 공간으로 영화, 음악, 연극, 디자인, 시각예술, 그리고 새로운 미디어와 테크놀로지를 넘나드는 창의적인 예술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발굴하고 있다. 2010 국제미래포럼(International Futures Forum)의 한 보고서는 워터쉐드를 다양한 시장과 경제 속에서 발달되고 있는 창의적인 생태계의 모습을 하고 있다며 칭하였으며, 새로운 작품과 발명품을 동시에 구축한다고 표현하였다.

엘리 비댐, 더 플레이스 프로듀서

엘리 비댐(Ellie Beedham)은 2009년부터 더 플레이스(The Place)에서 프로그래밍과 프로듀싱을 담당하고 있다. 이전에는 2003부터 2007년까지 라반(Laban)의 커뮤니케이션 총괄로 일했고, 시드니 올림픽 예술제 커미션 작품인 ‘삶의 대가(The Cost of Living)’을 만들기 위해DV8 씨어터와 함께 일했다.

더 플레이스

1988년 빅토리아 시대 당시 군대 훈련소로 사용되던 공간이 1969년 처음 현대무용을 위한 곳으로 탈바꿈한 공간이다. 현재는 런던현대무용학교(London Contemporary Dance School), 리차드 알슨 무용단(Richard Alston Dance Company), 로빈 하워드 무용극단(Robin Howard Dance Theatre)이 상주하고 있다.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무용수들을 지원하고 육성하는 플랫폼으로서 영국 현대무용계에 큰 기여를 하고 있으며, 공간을 비롯해 그 외 무용수들이 예술활동을 유지하고 추구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들을 제공하고 있다. 매년 200개가 넘는 공연이 무대에 오르며, 이를 통해 영국을 포함한 전 세계로부터 관심을 부르고 있다.

영국대표단 PAMS 주요 참여 프로그램

10월 5일 오전
평창동계올림픽 문화프로그램 TF팀이 주도하는<국가 메가 이벤트 계기 문화예술 기획: 평창문화올림픽과 문화예술 기획> 라운드테이블 세션에 런던국제연극제의 마크 볼(Mark Ball) 예술감독이 패널로 초대되어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성공적으로 선보인 작품들을 소개하고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한국 문화예술 관계자들에게 제언할 예정이다.

10월 6일
<과학기술 협업을 통한 예술 창작> 라운드테이블 세션에 워터쉐드의 딕 페니(Dick Penny) 운영관장이 패널로 참여하여 전세계 예술계의 화두인 디지털이 공연예술에 주는 영향과 새로운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다. 워터쉐드에서 현재까지 진행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소개하며 새롭게 확장해가고 있는 예술의 영역을 함께 고민해 보는 시간이 마련될 것이다.


주한영국문화원
영국문화원(http://www.britishcouncil.kr/)은 문화 관계와 교육분야의 영국의 국제기관이다. 영국문화원은 영국 및 전 세계 사람들에게 국제적 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전 세계인들 사이의 신뢰를 구축하고 있다. 영국문화원은 2천명의 영어강사를 포함한 8천명의 직원이 100여개국에서 근무하며, 매년 영어를 교육하고 예술·교육·사회 분야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수천 명의 전문가와 정책입안자들과 협력하며 수백만 명의 젊은이들과 일하고 있다. 주한영국문화원은 1973년 8월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영국유학 안내, 어학원, 아이엘츠(IELTS)와 앱티스(Aptis)와 같은 영국 시험 운영 등의 서비스 및 문화예술, 사회적 기업 육성, 국공립 영어교사·특성화 고교 교사 연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젝트와 교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주한영국문화원의 다양한 행사와 뉴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으며, 영국유학 홈페이지 및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서도 각종 소식과 이벤트 등이 정기적으로 업데이트 된다.

관련 링크
주한영국문화원 블로그: http://blog.britishcouncil.or.kr/
주한영국문화원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britishcouncilkorea
주한영국문화원 아트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arts.britishcouncilkorea
주한영국문화원 트위터: http://twitter.com/krBritish

About 김종영 (887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