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황교안·윤병세, 아베에게 휘둘리지 말라”

"마이니치신문 등 복수의 일본 언론들은 대선을 앞둔 한국의 유력 대선 후보가 위안부 합의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합의가 백지화될 것을 우려한 일본 정부가 정권 교체에 앞서 확실한 약속을 받기 위한 결정이라고 분석했다."

구독은 전화(02-6449-0707), e편지(thepeopleciety@gmail.com), 문자(010-5380-7178), SNS(카톡, 페이스북) 등을 이용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결제는 계좌이체와 카드로 가능합니다. 카드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을 알려주시면 결제가 가능합니다. 이용할 수 있는 카드는 BC카드, 국민카드, 신한카드, 농협카드, 삼성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 현대카드 등 8개입니다. 이 중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를 제외한 6개 카드는 카드번호 승인 서비스, 즉 카드번호와 카드유효기간을 알려주면 결제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황교안 권한대행과 윤병세 외교부장관, 아베 술책에 휘둘리지 말라

박경미 대변인 현안 브리핑

지난 1월 9일, 멋대로 본국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가 85일 만인 오늘, 서울로 복귀했다.

마이니치신문 등 복수의 일본 언론들은 대선을 앞둔 한국의 유력 대선 후보가 위안부 합의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합의가 백지화될 것을 우려한 일본 정부가 정권 교체에 앞서 확실한 약속을 받기 위한 결정이라고 분석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미 2017년 3월 31일, 후미오 외무상을 비롯한 외교안보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황교안 권한 대행과 대통령 후보 각 진영에 엄중한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대사가 부재하면 곤란하다’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결정일인 3일 귀임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결정했다는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나가미네 대사는 조만간 황교안 권한 대행을 만나 소녀상 문제 해결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한다.

결국 한일 외교 관계 정상화를 위한 결정이 아니라, 주한 일본대사의 부재보다는 귀임이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인 셈이다.

황교안 권한대행과 윤병세 외교부장관에게 경고한다.

박근혜 정부의 외교정책은 총체적으로 실패한 것으로 평가된다.

‘위안부’ 합의를 못 박으려는 일본 정부의 술책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심하라.

2017년 4월 4일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About 사람과사회 (253 Articles)
사람과사회 홈페이지 관리자 계정이다. thepeopleciety@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