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경의선·경원선 이용객 폭증

남북정상회담 이후 경의선 83%, 경원선 58% 증가…도라산역 방문객도 두 배 늘어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경의선과 경원선 이용객이 크게 늘었다.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4월 27일 이후 경의선(서울~도라산)과 경원선(서울~백마고지) 하루 이용객이 이전보다 각각 83%, 58%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DMZ 달리는 기차 DMZ-트레인 모습. 사진=코레일

4.27 남북정상회담으로 경의선과 경원선 이용객이 크게 늘었다.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4월 27일 이후 경의선(서울~도라산)과 경원선(서울~백마고지) 하루 이용객이 이전보다 각각 83%, 58%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경의선과 경원선의 올해 일평균 이용객은 회담 전까지는 166명과 2,202명이었고, 정상회담 이후는 하루 304명과 3,473명으로 크게 늘었다.

특히 국내 유일의 민간인 출입통제구역 안에 있는 도라산역은 연초보다 하루 방문객이 2배(74명→146명) 늘었다.

코레일은 경원선에 통근열차를 매일 24~28회씩 운행하고 있으며, 평화와 생명을 테마로 하는 ‘DMZ-트레인’ 관광열차는 경의선과 경원선을 각 하루 1회 왕복 운행하고 있다.

About 김종영 (882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