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어도비 포토샵, 25살 됐다

20150222095018_1409309697

포토샵이 탄생 25주년을 맞았다.

한국어도비시스템즈는 디지털 시대의 크리에이티브 개념을 끊임없이 재정의해 온 이미징 소프트웨어 포토샵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았다고 22일 밝혔다.

어도비 샨타누 나라옌(Shantanu Narayen) 최고경영책임자(CEO) “지난 25년간 포토샵은 데스크톱 퍼블리싱부터 패션 화보, 영화 제작, 웹사이트 디자인, 모바일 앱 제작, 그리고 이제는 3D 프린팅까지, 아티스트들과 디자이너들이 아름다운 이미지와 변형을 통한 창의적인 작품을 빚어낼 수 있도록 영감을 불어넣어왔다”고 말했다.

샨타누 나라옌 CEO는 또 “포토샵은 산업과 크리에이티브 가능성의 역사를 계속 고쳐 쓰고 있으며, 특히 오늘 날에는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Adobe Creative Cloud) 덕분에 수백만 명의 사용자들이 이러한 ‘포토샵의 마법’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어도비는 포토샵 25주년이라는 역사적인 해를 기념하기 위해 포토샵을 활용해 작품 활동을 펼치는 25세 이하의 창의성 있고 뛰어난 비주얼 아티스트 25명을 소개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아티스트들은 비핸스(Behance)에 작품을 업로드하고 ‘Ps25Under25’를 태그하면 된다.

차후 선발된 아티스트들은 포토샵 인스타그램(@Photoshop)에 2주에 걸쳐 그들의 작품과 함께 전 세계에 소개된다.

그 첫 아티스트는 24살의 멕시코계 미국인 아티스트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프레디 산티아고(Fredy Santiago)다.

어도비는 또한 25년 간 많은 훌륭한 작품들이 포토샵으로 제작된 것에 대해 감사와 경의를 표하기 위해 ‘드림 온(Dream On)’이라는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 맞춰 선보이는 이 광고는 아바타, 나를 찾아줘, 드래곤 길들이기 2, 슈렉 등 제작 과정에서 포토샵을 사용한 주요 장면의 상징적 이미지들과 포토샵 아티스트들의 작품들을 담고 있다.

이 광고는 유튜브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포토샵의 시작
1987년, 토마스 놀(Thomas Knoll)은 ‘디스플레이(Display)’라는 픽셀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디스플레이는 회색톤의 이미지를 흑백 모니터에 띄우는 단순한 프로그램이었다.
그러나 이후 존 놀(John Knoll) 토마스 놀(Thomas Knoll) 형제는 협업을 통해 프로그램에 디지털 이미지 파일을 처리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그 결과 이 프로그램은 업계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1989년 어도비는 이 소프트웨어에 대한 라이선스를 맺기로 결정하고 ‘포토샵’이라는 이름으로 1990년에 첫 번째 버전을 출시했다.
어도비 펠로우(Adobe Fellow)이자 포토샵 공동 개발자인 토마스 놀(Thomas Knoll)은 “어도비는 포토샵이 한 달에 500개 정도 판매될 것으로 예상했다.

20150222095018_4014029060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