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민화협 의장단, 美 대사관 사과 방문

구독은 전화(02-6449-0707), e편지(thepeopleciety@gmail.com), 문자(010-5380-7178), SNS(카톡, 페이스북) 등을 이용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결제는 계좌이체와 카드로 가능합니다. 카드는 카드번호와 유효기간을 알려주시면 결제가 가능합니다. 이용할 수 있는 카드는 BC카드, 국민카드, 신한카드, 농협카드, 삼성카드, 하나카드, 롯데카드, 현대카드 등 8개입니다. 이 중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를 제외한 6개 카드는 카드번호 승인 서비스, 즉 카드번호와 카드유효기간을 알려주면 결제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단은 9일 오전 주한미국대사관을 찾아 사과했다.

민화협 의장단의 대사관 방문은 지난 5일 발생한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피습 사건과 관련해 대사관을 방문해 에드워드 동(Edward Dong) 정무공사참사관을 접견했다.

상임의장단은 행사를 주최한 단체로써 이번 사건을 막지 못한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리퍼트 대사가 조속히 쾌유해 업무에 복귀할 수 있기를 바라며, 미국 국민과 대사의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했다.

또 이번 사건으로 인해 한미관계에 어떤 손상이 있어서도 안 되며, 오히려 한미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에드워드 동 참사관은 리퍼트 대사가 빨리 속도로 회복하고 있으며, 사건현장에서 도움을 준 여러 참석자 분들에게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대사에게 보내 준 한국 국민의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한미관계가 양국 정부뿐만 아니라 양국 국민 간에도 더욱 친숙하고 돈독한 관계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한편 이번 방문에는 설훈 상임의장(새정치민주연합), 장윤석 상임의장(새누리당), 김동만 상임의장(한국노총 위원장), 안양옥 상임의장(한국교총 회장), 이성헌 공동의장(상임집행위원장)이 참석했다.

About 김종영™ (890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