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동포청 출범, 외교부가 반대했다”

“동포청 출범, 외교부가 반대했다”
김덕룡 전 장관 재중국한국인회 회의서 ‘동포재단 출범 비사’ 밝혀

북경=이종환 기자 stonevalley@naver.com
2015년 05월 14일

김영삼 정부의 실세로 정무장관을 두 차례나 지낸 김덕룡 전 장관이 “YS 정부 때 재외동포청을 만들려고 했으나 외교부가 강하게 반대해 동포재단 출범으로 방향을 바꿨다”고 동포재단 출범 비사를 밝혔다.

김 전 장관은 5월7일 북경 교문호텔에서 열린 2015 제1차 재중국한국인회 자문위원단 확대회의에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김 전장관은 이숙순 재중국한국인회장으로부터 자문위원장으로 위촉받아 이 행사에 참여했다.

김 전 장관은 YS 정부에서 우리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해외로 나가야 하고 동포자원을 활용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동포청 설립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통신위원회나 국가인권위원회처럼 행정력을 가진 기구로 동포청을 출범시키려고 했지만 외교부가 강하게 반대했다고 소개했다.

중국과 러시아 등 외국 국적으로 돼 있는 동포들까지 아우를 경우 외교문제나 외교 분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게 당시 외교부의 반대 이유라는 것.

외교부는 또 동포 문제를 모두 통괄하려면 중앙정부 전체의 역할이 필요하지 독립적인 외청의 형태로는 어렵다는 주장도 외교부에서 있었다고 덧붙였다.

결국 이 같은 반대로 인해 YS에 이은 DJ 정부에서 재외동포재단을 출범시키게 된 것이라고 김 전 장관은 소개했다.

김 전 장관은 이날 재중국한국인회 자문위원단 확대회의에 참여해 “정치개혁은 내가 이루고자 했던 뜻”이라면서 “국민 통합과 민족 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해외동포 사회에 네트워크를 만들고 협력하기 위해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세총)를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서울에 세계한인사회에서 활용할 수 있는 센터가 필요하다”면서 “세계한인센터 설립을 서울시와 협의 중이며, 곧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세계한인센터 설립에 상당한 진전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또 주식회사 한상을 만들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고 소개하고, 중국 관광객들이 찾는 동대문지구에 한중패션문화센터를 만들기 위해 ‘동대문포럼’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월드코리안뉴스 원문 보기

※ 이 기사는 월드코리안뉴스 제휴 기사입니다.

 

 

About 사람과사회™ (253 Articles)
사람과사회 홈페이지 관리자 계정이다. thepeopleciety@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