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고령 택시 면허, “검증해야 57%”

'일정 나이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 자주 해야 한다' 응답 가장 우세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은 일정한 나이가 넘은 고령 택시운전기사의 경우, 택시운전면허 갱신주기를 단축해 운전능력을 자주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전국 19세 이상 국민들을 대상으로 고령 택시기사 자격 제한에 대한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56.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일정한 나이가 넘으면 택시운전면허를 취소해야 한다(24.2%)’, ‘나이에 따라 택시기사 자격을 제한해서는 안 된다(15.2%)’의 순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3.8%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전국 19세 이상 국민들을 대상으로 고령 택시기사 자격 제한에 대한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56.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일정한 나이가 넘으면 택시운전면허를 취소해야 한다(24.2%)’, ‘나이에 따라 택시기사 자격을 제한해서는 안 된다(15.2%)’의 순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3.8%다.

국민 10명 중 절반 이상은 일정한 나이가 넘은 고령 택시운전기사의 경우, 택시운전면허 갱신주기를 단축해 운전능력을 자주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전국 19세 이상 국민들을 대상으로 고령 택시기사 자격 제한에 대한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응답률은 4.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조사 결과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56.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일정한 나이가 넘으면 택시운전면허를 취소해야 한다(24.2%)’, ‘나이에 따라 택시기사 자격을 제한해서는 안 된다(15.2%)’의 순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3.8%다.

모든 지역에서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우세했다.

광주·전라(잦은 면허갱신 60.8% vs 면허 취소 19.2% vs 자격 제한 반대 15.1%)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수도권(59.1% vs 21.3% vs 16.6%), 부산·경남·울산(58.4% vs 31.8% vs 5.7%), 대전·충청·세종(56.6% vs 25.1% vs 14.0%), 대구·경북(47.0% vs 29.3% vs 18.5%)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우세했다.

40대(잦은 면허갱신 65.9% vs 면허 취소 23.1% vs 자격 제한 반대 7.8%)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30대(63.0% vs 16.9% vs 12.7%), 50대(56.8% vs 29.1% vs 11.6%), 20대(52.6% vs 21.1% vs 25.4%), 60세 이상(46.6% vs 29.2% vs 19.5%)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연령층에서 ‘면허 취소’ 응답이 ‘자격 제한 반대’ 응답보다 우세한 반면, 20대(면허 취소 21.1% vs 자격 제한 취소 25.4%)의 경우 ‘자격 제한 반대’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지지정당별로도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우세했다.

국민의당 지지층(잦은 면허갱신 69.0% vs 면허 취소 14.1% vs 자격 제한 반대 15.7%)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더민주당 지지층(65.5% vs 16.2% vs 12.2%), 무당층(60.4% vs 18.1% vs 17.9%), 새누리당 지지층(51.9% vs 31.1% vs 13.0%)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지지정당에서 ‘면허 취소’ 응답이 ‘자격 제한 반대’ 응답보다 우세한 반면, 국민의당 지지층(면허 취소 14.1% vs 자격 제한 취소 15.7%)의 경우 두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 성향에서도 ‘일정한 나이를 넘으면 택시운전면허 갱신을 자주 해야 한다’는 응답이 가장 우세했다.

중도층(잦은 면허갱신 65.7% vs 면허 취소 21.0% vs 자격 제한 반대 10.7%)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진보층(59.5% vs 15.7% vs 18.2%), 보수층(54.4% vs 30.3% vs 11.4%)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정치 성향에서 ‘면허 취소’ 응답이 ‘자격 제한 반대’ 응답보다 우세한 반면, 진보층(면허 취소 15.7% vs 자격 제한 반대 18.2%)의 경우 ‘자격 제한 반대’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1월 27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8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2015년 1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했다.

About 김종영 (882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