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소방관 안전, ‘여전히 불안전’

진압 43.6% 개인보호 34.5% 노후…임수경, “시민·소방대원 안전 위해 신속히 교체해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임수경 의원(새정치민주연합·비례대표)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소방 장비 보유 및 노후 장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 말 기준으로 서울시가 보유한 소방 장비의 26.9%가 노후 장비인 것으로 드러났다.

화재 발생 증가에도 소방 장비 노후가 심각해 소방관 안전은 여전히 불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보유한 소방 장비의 노후도가 심각해 화재가 발생하면 시민의 안전은 물론 화재 진압을 위해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의 안전까지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임수경 의원(새정치민주연합·비례대표)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소방 장비 보유 및 노후 장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 말 기준으로 서울시가 보유한 소방 장비의 26.9%가 노후 장비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화재 사고 때 가장 중요한 진압 장비와 개인보호 장비의 노후도가 각각 43.6%, 34.5%인 것으로 드러나 대형 화재 사고 발생했을 때 화재 진압의 어려움이 발생해 시민 안전 및 소방대원들의 안전까지 위협을 받을 수 있어 노후 장비들에 대한 시급한 개선이 요구될 것으로 보인다.

임수경 의원은 “서울시 화재 사고의 경우 2010년 5,321건에서 2014년 5,815건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최근 5년간 화재 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1,238명(사망 169명, 부상 1,069명), 재산 피해도 8,762억원에 달하고 있으나 소방 예산은 2010년 1,545억원에서 2014년 1,385억원으로 오히려 줄어들었다”면서 “서울시는 노후 소방 장비 관련 예산을 조속히 마련해 시민과 소방대원들의 안전 보장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About 김종영 (883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