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이케아 광명점, ‘OECD보다 비싸거나 최고’

49개 중 44개 OECD 평균보다 비싸…8개 제품은 최고

손인춘 의원, “이케아 광명점, OECD 중 두 번째로 비싸”
49개 중 44개 OECD 평균보다 비싸…8개 제품은 최고

이케아 광명점의 제품 가격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두 번째로 비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가구기업 이케아 제품의 국내 판매가격이 OECD 국가 21개 국가 중 두 번째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손인춘 새누리당 의원(광명을 당협위원장)은 22일 한국소비자연맹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이 같이 밝혔다.

한국소비자연맹이 이케아 제품 중 동일한 제품 49개 가격을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이케아 광명점의 44개 제품은 OECD 평균보다 비쌌다. 특히 8개 제품 가격은 OECD 국가 중 가장 비싸게 책정했다.

손인춘 의원은 “이 같은 가격 부풀리기 의혹은 지난해 12월 이케아 광명점이 개장하기 전부터 제기되어 온 문제였다”며 “당시의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라고 풀이했다.

손 의원은 이어 “이케아 광명점으로 인해 인근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 일대가 매 주말이면 교통대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개장 이후부터 1인시위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의원은 특히 “이케아를 다녀온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매장 내 가구류는 40%에 불과하고 문구류와 식품, 잡화 등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그러면서도 전문 유통점으로 허가를 받아 대형마트와 같이 영업시간 제한이나 의무휴일제 등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같은 이유로 지난 1월 특정품목에 특화된 정도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준 이상인 경우를 제외한 전문점에 대해서도 대형마트와 같이 영업시간의 제한이나 의무휴업을 명할 수 있도록 규정하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손 의원은 이케아가 합리적으로 가격을 다시 산정하고 인근 중소상인과의 상생 방안을 강구하도록 앞으로도 1인 시위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대책 마련을 촉구할 방침이다.

About 김종영™ (890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