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세월호 기억의 숲’ 생긴다

"저희 특검팀 전원은 국민의 명령과 기대에 부응하고자 뜨거운 의지와 일관된 투지로 수사에 임했다. 하지만 한정된 수사기간과 주요 수사 대상의 비협조 등으로 인해 특검 수사는 절반에 그쳤다. 이번 특검 수사의 핵심대상은 국가권력이 사적이익을 위해 남용된 국정농단과, 우리 사회의 고질적 부패고리인 정경유착이다."

진도에 ‘세월호 기억의 숲’이 생긴다.

전라남도가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아 오드리 헵번(Audrey Hepburn) 어린이재단과 함께 진도에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세월호 기억의 숲’을 조성한다.

세월호 사고 유가족과 션 헵번 페러(Sean Hepburn Ferrer)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 이사장, 이동진 진도군수, 전남도 관계자 등은 10일 진도 팽목항에서 4㎞ 떨어진 임회면 백동 무궁화동산에서 ‘세월호 기억의 숲’ 조성 행사를 개최했다.

‘세월호 기억의 숲’ 조성은 평소 어린이 구호활동에 앞장서온 션 헵번 페러 이사장이 지난해 5월 세월호 사고 소식을 접한 후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뜻을 국내 숲 조성 관련 사회적기업인 (주)트리플래닛(Tree Planet)을 통해 전라남도에 제안해옴에 따라 진도군과 협조해 추진하게 된 것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의미의 노란 리본처럼 노란색으로 단풍이 드는 은행나무 30그루를 심었다.

숲 조성 재원은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 후원금(1000만 원)과 추모의 숲 조성을 위한 온라인 캠페인(캠페인 기간 4월 10∼5월 말)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다. 캠페인은 오드리 햅번 어린이재단과 트리플래닛이 공동으로 추진한다.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으며, 고(故) 오드리 헵번의 맏아들인 션 헵번 페러 이사장이 유니세프(UNICEF) 홍보대사로 전 세계를 돌며 어린이 구호 활동에 헌신한 오드리 헵번의 뜻을 기리고 이를 지속하기 위해 1994년 설립했다.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은 또 매년 세계 어린이 장기 이식 재단, 어린이병원(미국·그루지아공화국), LA 청소년 네트워크 등에 구호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1 Comment on ‘세월호 기억의 숲’ 생긴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