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프란체스코 교황 기차여행 생긴다

충남도, ‘프란체스코 교황 기차여행’ 관광주간 첫 선...서산·당진 지역 천주교 성지 관광상품화

충남도가 ‘프란체스코 교황 따라가기 기차여행’ 상품 운영을 앞두고 14일 코레일, 협력 여행사, 한국관광공사 마케팅 관계자 등 40여 명을 초청해 팸투어를 실시했다.
교황 Francis 로마 종교 가톨릭 카톨릭교 헌신 기독교 종교성 교회 기도 선 pope-francis-707390_960_720

프란체스코 교황이 방문한 서산과 당진 지역 천주교 성지를 관광 상품화한 ‘프란체스코 교황 따라가기 기차여행’은 도와 당진시, 서산시, 한국관광공사, 코레일, 여행사 등이 컨소시엄 방식으로 개발, 마케팅과 운영 등을 분담해 추진하는 여행 상품이다.

충남도가 ‘프란체스코 교황 따라가기 기차여행’ 상품 운영을 앞두고 14일 코레일, 협력 여행사, 한국관광공사 마케팅 관계자 등 40여 명을 초청해 팸투어를 실시했다.

지난해 8월 프란체스코 교황이 방문한 서산과 당진 지역 천주교 성지를 관광 상품화한 ‘프란체스코 교황 따라가기 기차여행’은 도와 당진시, 서산시, 한국관광공사, 코레일, 여행사 등이 컨소시엄 방식으로 개발, 마케팅과 운영 등을 분담해 추진하는 여행 상품이다.

이 상품은 특히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충남지역 ‘2015년 봄 관광주간 대표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운영은 5월 관광주간부터 시작한다.

이날 팸투어는 컨소시엄 참여 기관 마케팅 전문가들이 여행 상품과 똑같이 기차와 버스로 각 관광지를 방문하고, 코스 운영과 마케팅 전략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팸투어단은 구체적으로 예산 신례원역에서 모인 뒤 프란체스코 교황의 도내 첫 방문지인 당진 솔뫼성지로 이동해 한국인 최초 사제인 김대건 신부의 생가와 기념관 등을 관람했다. 점심은 ‘교황밥상’으로 불리는 꺼먹지 정식을 시식했다. 식사 후에는 삽교호 관광지로 이동해 자유 시간을 보냈다.

이어 서산 해미성지로 이동해 순교지와 기념관을 관람한 뒤, 올해 ‘관광 100선’에 선정된 해미읍성에서는 조선시대 생활과 문화를 체험했다.

팸투어단은 또 서산 동부전통시장을 마지막 코스로 방문, 제철 상품을 구경하며 충남의 넉넉한 인심을 맛본 뒤 예산 삽교역을 통해 귀가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당진과 서산지역 천주교 성지는 교황 방문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방문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번 기차여행 상품 운영은 충남지역이 세계적인 ‘치유와 희망’의 명소로 거듭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팸투어를 실질적으로 주관한 코레일대전충남본부는 “이번 여행상품이 세계인에게 존경받고 있는 프란체스코 교향의 발걸음이 남아 있는 관광 자원을 기차와 함께 엮었다는 점에서 관광 마케팅 담당자들의 관심이 크다”며 “특히 민·관 협력을 통해 가격 경쟁력(3만원대 후반)을 확보하고 있어 많은 고객이 이 상품을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bout 김종영™ (890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