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국가직 7급 여성 합격 사상 ‘최고’

혁신처, 총 772명 합격자 중 여성 37.4%(289명)... 2004년 이후 사상 최고 기록

올해 국가직 7급 공개채용시험 합격자 중 여성 비율이 성별 집계를 시작한 2004년 이후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Pixabay
인사혁신처가 26일 발표한 2015년도 국가직 7급 공채 최종 합격자 772명 명단에 따르면 여성 합격자 비율이 37.4%(289명)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지난 2004년 27%에서 꾸준히 늘어 2014년 여성 합격자는 36.0%(272명)를 기록했다. 최고령과 최연소 합격자는 각각 1962년생(남), 1994년생(남‧여1)이었다.

인사혁신처가 26일 발표한 2015년도 국가직 7급 공채 최종 합격자 772명 명단에 따르면 여성 합격자 비율이 37.4%(289명)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지난 2004년 27%에서 꾸준히 늘어 2014년 여성 합격자는 36.0%(272명)를 기록했다. 최고령과 최연소 합격자는 각각 1962년생(남), 1994년생(남‧여1)이었다.

국가직 10명 중 여성이 4명이 합격해 최고를 기록했다.

올해 국가직 7급 공개채용시험 합격자 중 여성 비율이 성별 집계를 시작한 2004년 이후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가 26일 발표한 2015년도 국가직 7급 공채 최종 합격자 772명 명단에 따르면 여성 합격자 비율이 37.4%(289명)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지난 2004년 27%에서 꾸준히 늘어 2014년 여성 합격자는 36.0%(272명)를 기록했다.

최고령과 최연소 합격자는 각각 1962년생(남), 1994년생(남‧여1)이었다.

여성 합격자는 특히 관세(선발인원 12명 중 10명), 외무영사(선발 20명 중 15명)에서 합격률 70%를 넘었다. 또 일반행정(선발 230명 중 132명) 분야에서도 50%를 넘어서며 두드러졌다.

합격자의 평균 연령은 29.1세로 지난해(29.7세)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24~27세가 288명(37.3%)으로 가장 많았고, 28~31세 209명(27.1%), 32~35세 119명(15.4%), 20~23세 74명(9.6%)순이었다.

최종 합격자 명단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최종 합격자는 27일부터 12월 1일까지 인사혁신처의 안내에 따라 채용 후보자 등록을 마쳐야 한다.

채용 후보자 등록을 하지 않은 최종 합격자는 공무원 임용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된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