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IAEOT, 장쩌민 처벌 요구 연대 서명

"중국 생명윤리 심각"...2013년 UN 청원 연장선상서 강제장기적출 책임 묻는 연대 고발 동참

이승원 IAEOT 회장(의학박사)은 “최근 한국 내에서도 중국과 연계된 불법 원정 이식, 장기 밀매에 대한 정황이 포착되는 등 중국에서의 강제 장기 적출과 장기 밀매는 한국 사회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특히 한국인 환자가 중국 원정 이식 과정에서 이식받은 장기의 대다수가 중국의 파룬궁 수련인 등 수감자의 것으로 확인된 상황에서 그 피해자나 가족들이 주동자인 장쩌민 전 주석을 고소하게 된 것을 알게 됐다”며 “인간으로서의 양심에 대해 국제 NGO 단체로써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ntdtv
고려대의료원장 김우경 교수(왼쪽)와 이승원 IAEOT 회장이 고발 연대 서명에 동참한 후 함께 사진 촬영을 했다. 사진=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

고려대의료원장 김우경 교수(왼쪽)와 이승원 IAEOT 회장이 고발 연대 서명에 동참한 후 함께 사진 촬영을 했다. 사진=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

국제장기이식윤리협회가(IAEOT)가 장쩌민 중국 전(前) 주석의 처벌 요구 연대 서명에 동참했다.

IAEOT는 2013년 UN 청원의 연장선상에서 중국에서 강제 장기 적출을 주도한 것으로 밝혀진 장쩌민 전 주석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고발 연대 서명에 동참하기로 선언했다.

NGO 단체인 IAEOT는 지난 2013년 한국의 의사 7,142명은 중국 생명윤리의 심각성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낸 바 있다.

IAEOT는 ‘강제장기적출에반대하는의사들(DAFOH)’과 함께 공동으로 ‘중국 내 파룬궁 수련생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의 즉각적인 종식을 촉구하는 UN 청원’에 동참하며 서명을 진행했다.

이 서명 운동은 전 세계에서 진행했으며, 한국인 38만5,405명이 참가해 세계 1위를 기록했고, 의사 서명 수에서도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승원 IAEOT 회장(의학박사)은 “최근 한국 내에서도 중국과 연계된 불법 원정 이식, 장기 밀매에 대한 정황이 포착되는 등 중국에서의 강제 장기 적출과 장기 밀매는 한국 사회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특히 한국인 환자가 중국 원정 이식 과정에서 이식받은 장기의 대다수가 중국의 파룬궁 수련인 등 수감자의 것으로 확인된 상황에서 그 피해자나 가족들이 주동자인 장쩌민 전 주석을 고소하게 된 것을 알게 됐다”며 “인간으로서의 양심에 대해 국제 NGO 단체로써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미국 국무부의 2007년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의 수감자 중 절반 이상이 무고한 파룬궁 수련인이며, 우리가 확보한 많은 증거 자료에서 이들이 강제 장기 적출의 표적이 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저명 의료계 인사도 같은 입장을 밝히며 서명에 동참해 눈길을 끌었다. 고려대학교 의료원장인 김우경 교수는 고발 서명에 동참하면서 “강제 장기 적출 문제가 이렇게 심각한 줄 몰랐다”며 “중국 국민들이 제대로 된 법적 절차 없이 장기가 적출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상당히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한시바삐 이런 일들이 바로 잡혀서 무고하게 희생된 사람이 없어야 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고려대 전 의료원장인 오동주 고려대구로병원 교수도 서명에 동참하면서 “반인륜적인 범죄는 막아야 한다”며 “많은 사람들인 이러한 진실을 알고 동참한다면 중국도 많이 변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원 회장은 파룬궁 수련인에 대한 인권 탄압과 강제 장기 적출 문제는 탈북자 인권 문제처럼 국제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한 인권 문제로서 의학계와도 직결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또 “앞으로 정의감을 가진 많은 한국의 의사들이 동참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현재 중국인 32만 명의 고소를 포함해 아시아에서만 100만 여 명이 고발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장쩌민 전(前) 주석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연대 서명 고발장은 중국최고인민검찰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About 김종영 (889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