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해돋이·해넘이 10선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 노고단 등 국립공원 해보기 좋은 곳 선정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이 새해를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소망을 빌 수 있는 해돋이 명소 7곳과 해넘이 명소 3곳 등 ‘안전한 국립공원 해돋이·해넘이 명소 10선’을 선정했다. 공단이 추천하는 안전한 해맞이 명소 7곳은 ▲지리산 노고단 ▲한려해상 초양도 ▲경주 토함산 정상 ▲가야산 심원사 일원 ▲설악산 울산바위 ▲북한산 둘레길 구름전망대 ▲소백산 제2연화봉대피소 등이다. 해넘이 명소 3곳은 ▲태안해안 꽃지해변 ▲변산반도 닭이봉 ▲한려해상 달아공원 등이다.
해맞이 산행은 일출시간을 맞추기 위해 무리한 산행으로 이어지기 쉽고, 이때 흘린 땀이 식으면서 저체온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체온 손실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자신의 체력에 알맞은 코스를 선정하고 반드시 산행경험이 많은 일행과 함께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정상부 등에서 장시간 체류해야 하기 때문에 방한복, 방한모자, 방한담요 등 보온장비를 준비해야 하며 따뜻한 온수와 열량이 높은 비상식량을 충분히 섭취해서 저체온에 대비해야 한다.

해맞이 산행은 일출시간을 맞추기 위해 무리한 산행으로 이어지기 쉽고, 이때 흘린 땀이 식으면서 저체온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체온 손실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자신의 체력에 알맞은 코스를 선정하고 반드시 산행경험이 많은 일행과 함께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정상부 등에서 장시간 체류해야 하기 때문에 방한복, 방한모자, 방한담요 등 보온장비를 준비해야 하며 따뜻한 온수와 열량이 높은 비상식량을 충분히 섭취해서 저체온에 대비해야 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이 새해를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소망을 빌 수 있는 해돋이 명소 7곳과 해넘이 명소 3곳 등 ‘안전한 국립공원 해돋이·해넘이 명소 10선’을 선정했다.
공단이 추천하는 안전한 해맞이 명소 7곳은 ▲지리산 노고단 ▲한려해상 초양도 ▲경주 토함산 정상 ▲가야산 심원사 일원 ▲설악산 울산바위 ▲북한산 둘레길 구름전망대 ▲소백산 제2연화봉대피소 등이다.
해넘이 명소 3곳은 ▲태안해안 꽃지해변 ▲변산반도 닭이봉 ▲한려해상 달아공원 등이다. 이들 명소들은 지리산 천왕봉, 설악산 대청봉, 북한산의 백운대 등 각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최고봉이 아니라 비교적 저지대에서 해돋이와 해넘이를 안전하게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지리산 노고단은 성삼재휴게소에서 도보로 1시간 30분(약 3.4㎞)을 가면 된다. 경사가 비교적 완만하고 지리산 어느 봉우리 보다 쉽게 접근 할 수 있어 가족과 함께 하기에도 무리가 없다. 노고단은 지리산 10경에 속하는 노고단 운해로 유명하고 섬진강을 붉게 물들이는 해넘이 또한 장관을 이룬다.
소백산 제2연화봉대피소(해발 1,357m)는 공단이 새로운 해돋이 명소로 추천하는 곳이다. 죽령탐방지원센터에서 5.2㎞ 떨어진 곳이며 경사가 완만하여 2시간이며 쉽게 오를 수 있다.
연화봉대피소에는 탐방안내소와 함께 백두대간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어 최적의 해돋이 장소다. 연화봉대피소는 공단 누리집(reservation.knps.or.kr)에서 예약 후 이용이 가능하다.
한려해상 초양도는 남해 바다에서 떠오르는 장엄한 해돋이를 볼 수 있으며 북한산 둘레길 구름전망대는 수도권에서 가까운 명소다.
구름전망대는 화계사와 빨래골 공원지킴터 가운데 위치하고 있어 어느 곳을 이용하던지 15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다. 전망대 규모가 작기 때문에 일찍 서두르는 편이 좋다.
이 밖에 경주 토함산, 설악산 울산바위, 가야산 심원사 일원 등도 전통적인 해돋이 장소로 인기가 높다.
해넘이 명소인 태안해안 꽃지해변은 변산반도의 채석강, 강화도의 석모도와 함께 서해안 3대 낙조로 손꼽히는 곳이다.
변산반도의 닭이봉은 격포주차장에서 도보로 15분(0.8㎞)이 소요되며 닭이봉에서 보이는 격포해변과 채석강의 일몰은 장관을 연출한다.
한려해상의 달아공원은 산양일주도로(연장 23㎞)의 가운데 위치하고 있으며 남해안 최고의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달아공원 전망대에 올라서면 대·소장재도, 저도, 송도, 학림도, 곤리도, 연대도 등 다양한 바위섬 사이로 지는 일몰이 돋보인다.
공단은 겨울철 해맞이 산행이 체력소모가 많고 기온이 낮아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맞이 산행은 일출시간을 맞추기 위해 무리한 산행으로 이어지기 쉽고, 이때 흘린 땀이 식으면서 저체온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체온 손실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자신의 체력에 알맞은 코스를 선정하고 반드시 산행경험이 많은 일행과 함께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정상부 등에서 장시간 체류해야 하기 때문에 방한복, 방한모자, 방한담요 등 보온장비를 준비해야 하며 따뜻한 온수와 열량이 높은 비상식량을 충분히 섭취해서 저체온에 대비해야 한다.
만약 갑자기 심한 오한이나 졸음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주변에 이를 알리고 지체 없이 119나 국립공원사무소에 구조요청을 해야한다. 대설주의보 등 기상특보 시 출입이 통제 될 수도 있으니 출발 전 기상정보를 확인하거나 국립공원사무소에 문의 후 산행해야 한다.
정장훈 국립공원관리공단 홍보실장은 “해맞이 겨울철 산행은 위험한 만큼 안전산행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하며, 고혈압, 심장질환 등 신체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탐방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