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건국대, 한중 합작학과 개설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와 환경디자인학과·제품디자인학과 설립, 3월부터 교류 시작

건국대학교(총장 송희영)는 3일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Jilin Animation Institute, 吉林动画学院)과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한중 합작학과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12월 31일 서울 광진구 능동로 행정관에서 열린 건국대학교와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의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합작학과 개설 협약식에서 건국대 송희영 총장(오른쪽)과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 정립국(Zheng Li Guo)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건국대학교

12월 31일 서울 광진구 능동로 행정관에서 열린 건국대학교와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의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합작학과 개설 협약식에서 건국대 송희영 총장(오른쪽)과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 정립국(Zheng Li Guo)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건국대학교

한국과 중국의 대학이 학과 교류에 합의했다.

건국대학교(총장 송희영)는 3일 중국 길림애니메이션대학(Jilin Animation Institute, 吉林动画学院)과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한중 합작학과 개설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건국대는 길림애니메이션대학과 공동으로 4년제 학부과정인 환경디자인학과와 제품디자인학과를 설립,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한·중 합작 학과 교류 프로그램을 시작할 예정이다.

길림애니메이션대학에 개설하는 건국대 예술디자인대학과 합작학과는 두 대학 간 교수·학생 교류와 디자인과 애니메이션 영상 분야 연구 협력을 강화하게 된다.

또한 커리큘럼·교재 등 우수한 교육 자원을 공유해 국제적 안목과 경쟁력을 갖춘 재능 있는 인재를 양성하게 된다. 합작학과 졸업생에게는 길림애니메이션대학 학사 학위를 수여한다.

길림애니메이션대학은 중국 내 학생 선발과 수업 및 교육 관리를 담당하며, 건국대 예술디자인대학은 학부 전공 핵심 과정의 교과목·교재 선정 등 커리큘럼과 교수 파견을 지원하고, 학부 졸업생의 건국대 석사 과정 진학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길림애니메이션대학은 2000년에 설립된 중국 첫 애니메이션 인재 양성 전문 사립대학이며, 아시아에서 가장 큰 애니메이션대학이다. 애니메이션대학, 만화대학, 게임대학 등 8개 단과대학 21개 전공에 1만2,000여 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최근 건국대 행정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건국대 송희영 총장, 길림애니메이션대학 정립국(Zheng Li Guo) 총장을 비롯한 두 대학 관계자 10명이 참석해 환경디자인학과와 제품디자인학과로 예정된 한중합작학과 개설을 통한 학생 교류 확대 방안과 공동 연구 등에 대해 논의했다.

건국대는 2005년 예술디자인대학과 길림애니메이션대학의 단과대학 단위 학술교류 협약을 시작으로 2007년 대학 전체 학생 교류 협약에 이어 올해 복수 학위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까지 14명의 길림애니메이션대학 학생이 본교에서 수학했다.

About 김종영 (883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