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한류스타거리, 우리가 만든다”

한중문예진흥원·청담동한류스타거리협동조합·강남구, 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 개최...中 화이하이루와 업무제휴 등 한류문화 주도하는 세계 속의 청담동 만들기 위한 ‘場’ 마련

사단법인 한중문예진흥원(이사장 김동신, 한중원)이 청담동한류스타거리협동조합(이사장 한경선, 청한협), 강남구(구청장 신연희)와 함께 20일 엘루이호텔(강남구 청담동 소재) 2층 다이야몬드홀에서 청담동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과 신년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청담동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 기념촬영 모습.
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에서 한경선 이사장(왼쪽)과 중가소 회장이 업무제휴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에서 한경선 이사장(왼쪽)과 중가소 회장이 업무제휴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한협 명예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동신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좋은 문화 거리를 조성하기 위한 열정을 갖고 문화 공간 중심으로 한류스타거리를 조성함으로써 청담, 강남, 대한민국 한류 문화의 큰 획을 그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청한협 명예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동신 이사장이 인사말에서 “좋은 문화 거리를 조성하기 위한 열정을 갖고 문화 공간 중심으로 한류스타거리를 조성함으로써 청담, 강남, 대한민국 한류 문화의 큰 획을 그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한중문예진흥원은 한중원 회원과 함께 신년회를 개최했다. 한중원은 이번 신년회에서 변호사와 공증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관 일부를 신설 및 개정했다. 정관 내용을 보면 한중원의 목적 사업에 ‘잡지(소식지) 및 기타 간행물의 발행 사업’을 새로 추가했다. 또한 경비 조달을 위해 기부금에 관한 내용을 홈페이지를 통해 연간 모금액 및 사용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단법인이 해산할 경우 잔여 재산은 지방자치단체에 귀속하거나 유사한 목적을 가진 다른 비영리단체에 기증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한중문예진흥원은 한중원 회원과 함께 신년회를 개최했다. 한중원은 이번 신년회에서 변호사와 공증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관 일부를 신설 및 개정했다. 정관 내용을 보면 한중원의 목적 사업에 ‘잡지(소식지) 및 기타 간행물의 발행 사업’을 새로 추가했다. 또한 경비 조달을 위해 기부금에 관한 내용을 홈페이지를 통해 연간 모금액 및 사용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단법인이 해산할 경우 잔여 재산은 지방자치단체에 귀속하거나 유사한 목적을 가진 다른 비영리단체에 기증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사단법인 한중문예진흥원(이사장 김동신, 한중원)이 청담동한류스타거리협동조합(이사장 한경선, 청한협), 강남구(구청장 신연희)와 함께 20일 엘루이호텔(강남구 청담동 소재) 2층 다이야몬드홀에서 청담동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과 신년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류스타활성화포럼은 개회식에 앞서 한류문화체험마당(이상현 캘리그라피연구소·식문화세계교류협회·한중원·청한협), 한류 활성화를 위한 청년의 역할 특강(강진석 한중원 스타트업 청년위원장), 판소리(한계명 명창), 대금(한인석 아리랑국악원장) 공연을 개최했다.

이어 한중 명품거리 업무제휴 협약식(중가소 회장 및 한경선 이사장), 축하공연(엔소닉), 한류스타거리 차별화 마케팅 전략(오기자 포럼추진위원장), 한식과 세계화(류현미 대표), 한류스타거리 축제 활성화 방안(전근호 대표), 한류문화와 중국 비즈니스(장래은 대표) 등 공연과 특강을 통해 한류스타거리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정선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6감을 만족하는 한류 관광을 통해 브랜드 가치와 생활 향상을 위해 주민, 상공인, 한류 전문가 등이 비즈니스 모델과 콘텐츠를 개발해 청담동 한류스타거리가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한협 명예이사장을 맡고 있는 김동신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좋은 문화 거리를 조성하기 위한 열정을 갖고 문화 공간 중심으로 한류스타거리를 조성함으로써 청담, 강남, 대한민국 한류 문화의 큰 획을 그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을 총괄기획한 오기자 포럼추진위원장은 “차별화 마케팅 전략을 통해 청담스타거리를 가치와 경쟁력이 있는 한류의 랜드마크로 만들어야 한다”며 “2016년은 한류가 10년이 되는 만큼 민관이 함께 할 수 있는 연대와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한류스타거리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국내외 대표적 한류 거리로 만들고 싶다”며 “청담동 지역주민과 상공인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희망과 비전을 공감하고 확산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개회식가 끝난 후 한경선 청한협 이사장과 중국 상해 화이하이루 경제발전촉진회 중가소 회장은 한중 명품거리 업무제휴 체결 행사를 진행했다.

중가소 회장은 이 자리에서 “화이하이루는 정보 교류와 상권 개발, 해외 교류를 추진하고 있으며, 상해 투어 및 패션 패스티벌 등 대형 행사를 통해 상권의 활성화와 발달을 도모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가소 회장은 이어 “2016년에는 한국 기업과 지자체의 참여를 기대한다”면서 “소비자를 대상으로 전시를 기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선 이사장은 “한류스타거리는 엔터테닝먼트를 기반으로 한 한류스타거리로 발돋움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도로, 상점 등이 잘 발달해 성장 가능성이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연예인 등을 접목하면 소비와 문화가 어우러진 날카로운 무기가 되는 만큼 최고이자 최상의 마케팅이 가능할 것으로 보는 만큼 이번 중국 화이하이루와 업무제휴를 통해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신연희 강남구청장, 심윤조 새누리당 의원이 축사를 통해 한류스타거리의 발전을 기원했다. 신연희 구청장은 “앞으로 도시의 경쟁력은 문화다”며 “얼마 전 상해를 다녀왔는데, 한중의 양쪽 도시가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윤조 의원은 “중국의 화이하이루와 한국의 청담스타거리가 제휴를 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서로 협력해 양쪽 모두 명품거리를 만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개회식과 업무제휴, 축사, 포럼 등의 행사가 끝난 후에는 청한협 조합원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역 주민의 참여 확대 방안과 지역 상권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종합토론도 진행했다.

청한협은 2014년 11월 11일 창립한 협동조합이며 이날 포럼을 통해 청담동한류스타거리가 한류의 중심지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하는 한편 세계적인 글로벌 콘텐츠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한중원은 포럼 이후 한중원 회원과 함께 신년회를 개최했다. 한중원은 이번 신년회에서 변호사와 공증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관 일부를 신설 및 개정했다.

정관 내용을 보면 한중원의 목적 사업에 ‘잡지(소식지) 및 기타 간행물의 발행 사업’을 새로 추가했다. 또한 경비 조달을 위해 기부금에 관한 내용을 홈페이지를 통해 연간 모금액 및 사용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단법인이 해산할 경우 잔여 재산은 지방자치단체에 귀속하거나 유사한 목적을 가진 다른 비영리단체에 기증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에서 발제자가 참석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강진석 한중원 청년위원장, 전근호 샛강나루 대표, 오기자 포럼추진위원장, 류현미 식문화세계교류협회 대표, 장래은 J프렌즈 대표.

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에서 발제자가 참석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강진석 한중원 청년위원장, 전근호 샛강나루 대표, 오기자 포럼추진위원장, 류현미 식문화세계교류협회 대표, 장래은 J프렌즈 대표.

한류스타거리지역경제활성화포럼 발제 주요 내용

강진석 한중원 청년위원장은 ‘한류 활성화를 위한 청년의 역할’이라는 열림 특강에서 “한중원 청년위원회는 한중 양국 청년들의 시장 진출과 성장을 위한 기회를 유도하고 한중 양국의 아트 콘텐츠 및 아트 컬처 스타드업 발굴하는 게 청년위원회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특히 “한류는 이제 3.0 시대를 맞이했다”면서 “글로벌 마켓을 지향하는 다국적 콘텐츠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기자 포럼추진위원장은 ‘한류스타거리 마케팅 차별화 전략’에서 “마음이 떠나면 다시 방문하지 않는다”면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이 형성된 곳에 돈이 흐른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이제는 콘텐츠, 문화, 관광 등이 인지-검색-참여-구매 과정을 통해 이뤄진다”며 “SNS 포스팅 1개가 17만 명의 블로그 방문객을 만드는 시대인 만큼 제품 특성, 타깃 고객, 가격 전략, 마케팅 방향 등을 고민해야 한가”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특히 “청담동은 색다르다, 즐길 수 있다, 맛있다, 부럽다 등을 바탕으로 한류스타 만남과 같은 ‘색다름’을 통해 직접 또는 간접 경험을 이용해 차별화와 타깃 마케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류현미 식문화세계교류협회 대표는 “한국과 한류에 대한 관심을 담을 수 있는 한국관, 즉 영빈관을 짓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며 “청담동에서 고급스러운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공간, 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 대표는 “음식에는 문화가 있으며 여기에는 공연 등과 같이 고급 문화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근호 샛강나루 대표는 “축제는 지역사회 경제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며 “한국은 약 1200여 개의 축제가 있는데, 청담스타거리는 기존과 다른 축제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한류 문화의 중심이자 출발이 될 수 있도록 ‘도시형 축제’라는 개념을 적용해 유에서 무를 만드는 개척으로서의 축제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스웩이라는 단어처럼 잘난 청담동만의 축제에 맞는, 이를 테면 사일런트 댄스 콘서트, 미디어 파사드, 헤리티지(길거리) 패션쇼 등을 통해 문화적 발신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래은 J프렌즈 대표는 “한류는 엔터테인먼트와 코스메틱을 결합해도 훌륭한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다”며 “의료와 화장품은 제품과 한국의 문화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청담동만의 상품, 한류 문화를 먹기, 놀기, 즐기기 등으로 만들 수 있어야 하며 스타거리와 고급음식, 카페 등이 어우러진 것부터 한류를 경험하고 이를 즐길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을 넘어 말레이시아, 대만을 비롯해 전 세계에 있는 중국인으로로 나아가 중화권을 타깃으로 한 전략도 필요하다”며 “스타거리가 한류의 붐을 일으킬 수 있는, 다시 말하면 느낌이 있는 문화를 갖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About 김종영™ (891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