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장관 임명, 贊成 56%, 反對 34%

국민 10명 중 6명, “문재인 대통령,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해도 된다”

국민 10명 중 6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정상화를 위해 야당이 반대하는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야당의 반대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는 경우가 발생한다면, 대통령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국정 정상화를 위해 임명을 강행해도 된다’는 의견이 56.1%로 ‘여야 협치를 위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의견(34.2%) 보다 21.9%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9.7%.

장관 후보, 임명 강행 56%, 철회 34%

• ‘야당 반대’ 인사청문 후보자 임명 여부, 임명 강행 56.1% vs 지명 철회 34.2%
• 수도권·호남·PK, 40대 이하,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중도·진보에서 임명 강행 여론 우세
• 50대 이상,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 지명 철회 여론 우세

국민 10명 중 6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정상화를 위해 야당이 반대하는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야당의 반대로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는 경우가 발생한다면, 대통령이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국정 정상화를 위해 임명을 강행해도 된다’는 의견이 56.1%로 ‘여야 협치를 위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의견(34.2%) 보다 21.9%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9.7%.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