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세월호, “여전히 관심 매우 높다”

세월호 인양과 관련한 두 가지 주장을 제시한 결과 '남은 실종자를 찾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선체를 인양해야 한다'는 데 우리 국민의 61%가 공감했다.

"저희 특검팀 전원은 국민의 명령과 기대에 부응하고자 뜨거운 의지와 일관된 투지로 수사에 임했다. 하지만 한정된 수사기간과 주요 수사 대상의 비협조 등으로 인해 특검 수사는 절반에 그쳤다. 이번 특검 수사의 핵심대상은 국가권력이 사적이익을 위해 남용된 국정농단과, 우리 사회의 고질적 부패고리인 정경유착이다."

세월호 관련 소식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2월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에게 물었다.물음은 현재 세월호 관련 소식들에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에 대한 것이다.물어본 결과 ‘(매우+어느 정도) 관심 있다’ 68%, ‘(별로+전혀) 관심 없다’ 30%였으며, 2%는 의견을 유보했다.

작년에 비해 언론 보도량은 상당히 줄었지만 세월호 관련 소식에 대한 우리 국민의 관심은 여전히 잦아들지 않고 있다.

세월호 인양과 관련한 두 가지 주장을 제시한 결과 ‘남은 실종자를 찾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선체를 인양해야 한다’는 데 우리 국민의 61%가 공감했다.

또 ‘작업이 위험하고 수천억 비용이 들기 때문에 선체 인양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데는 31%가 공감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이 같은 수치는 작년 11월 수중 수색 중단 시점 선체 인양 관련 여론과 다르지 않은 결과다.

또한 성, 연령, 지역 등 거의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선체를 인양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특히 새누리당 지지층(407명)에서만 인양 찬성(48%)과 반대(44%)로 입장이 양분됐다.

About 김종영 (889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