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이병호 국정원장 후보, 아파트 투기 의혹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이 ‘댓글수사 대책 보고서’를 조직적으로 은폐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브리핑(2017년 11월 19일 일요일)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2012년 대선 당시 발생한 국정원 불법 댓글 사건에 대한 검찰 특별수사팀을 구성한 2013년 4월 무렵, 국정원이 작성한 ‘댓글 수사 대책 보고서’를 발견했다. 이 보고서에는 ‘이번 사건의 대처에 정권의 명운이 걸렸다’, ‘외부에 진상이 드러나게 되면 국정원 역시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들어 있다. 사진은 이병호 국정원장.

이병호 국정원장 후보자가 중앙정보부 근무 당시 투기 열풍이 한창인 압구정동 성수교아파트를 분양 받아 입주한지 4개월 만에 인근의 서초동 한양아파트를 또 다시 분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가격 상승을 노린 투기성 매입이라는 의혹이 나왔다.

국회 김광진 의원(국방위, 정보위)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1981년 5월 청약경쟁률이 3:1이던 압구정동 성수교아파트를 분양받아 입주했으나 4개월 뒤인 9월 청약경쟁률이 27:1이었던 인근 서초동의 한양아파트에 청약신청을 해 분양을 받았다.

압구정동 성수교아파트는 분양 당시 언론에 ‘시세 이변’이라는 제목이 붙을 만큼 청약 경쟁이 가열돼 추첨 이후 평당 10만원에서 20만원까지 프리미엄이 붙었고, 이는 당시 분양가(평당 85.5만원)의 12~24%에 달하는 금액이었다.

하지만 이 후보자는 성수교아파트 입주 이후 4개월 만에 청약경쟁률이 27:1 달한 서초동 한양아파트 청약을 다시 신청해 당첨됐다.

이후 한양아파트는 분양 이후 1년 만에 분양가(35평형 3,673만원, 45평형 5,676만원)의 50% 이상 프리미엄(35평형 2000만원, 45평형 3000만원)이 붙어 투기 열풍이 불었다. 특히 당시 경제기획원이 국세청에게 프리미엄을 추적조사를 실시할 것을 검토하기도 했을 정도다.

김광진 의원은 “이 후보자가 강남지역 아파트 투기 열풍이 한창이던 시절 3:1의 경쟁률을 뚫고 분양받아 입주한지 4개월 만에 인근에 있는 다른 아파트를 분양받은 이유는 투기 목적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 후보자는 아파트 투기 의혹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김종영 (887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