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핀테크, ‘결제전쟁’ 치열

스마트폰 활용한 결제시스템 잇따라 출시...앱카드·NFC·MST 등 결제 방식도 다양

“이혼 소송이 과거 회귀적인 재판이 아니라 장래 전망적인 재판이 되려면 위자료의 비중을 지나치게 높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현재 모바일 간편 결제시장에서 적용하는 방식은 크게 앱 카드와 근거리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이다. 앱 카드는 고객이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일회용으로 생긴 바코드나 빠른 반응을 할 수 있게 해주는 QR(Quick Response)코드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실제 카드번호가 아닌 일회용 가상번호를 이용하는 토큰 결제 방식으로 보안성이 높다. NFC 방식은 고객의 개인 정보를 담은 가입자식별모듈(USIM) 칩을 스마트폰에 넣고 휴대폰을 가맹점의 NFC 단말기에 대서 결제할 수 있다. 애플과 구글을 비롯해 하나·BC카드, T머니 등에서 NFC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현재 모바일 간편 결제시장에서 적용하는 방식은 크게 앱 카드와 근거리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이다. 앱 카드는 고객이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일회용으로 생긴 바코드나 빠른 반응을 할 수 있게 해주는 QR(Quick Response)코드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실제 카드번호가 아닌 일회용 가상번호를 이용하는 토큰 결제 방식으로 보안성이 높다. NFC 방식은 고객의 개인 정보를 담은 가입자식별모듈(USIM) 칩을 스마트폰에 넣고 휴대폰을 가맹점의 NFC 단말기에 대서 결제할 수 있다. 애플과 구글을 비롯해 하나·BC카드, T머니 등에서 NFC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핀테크 산업에서 어떤 결제 방식이 살아남을 것인가?

금융과 기술이 융합한 사업인 ‘핀테크(Fintech)’가 주목을 받으면서 카드사, 통신사, 포털, 모바일 등 다양한 산업의 기업들이 핀테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IT와 인프라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각종 규제로 인해 핀테크 분야에서는 열세였던 한국이 최근 규제 완화 분위기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화두로 떠올랐다.

특히 ‘천송이 코트’가 촉발한 지급 결제에 대한 문제점을 시작으로 간편 결제를 내세운 기업들 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비씨, 롯데, 신한 등 카드사들은 자체적으로 간편 결제 서비스를 발표한 상황이다. SK, LG 등 이동통신사는 물론 온·오프라인(O2O, Online to Offilne) 플랫폼인 앱인 얍(YAP)도 다양한 결제를 앱 내에 도입해 시장을 이끌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 역시 MWC 2015에서 ‘삼성페이’를 선보이겠다고 밝혀 기업 간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재 모바일 간편 결제시장에서 적용하는 방식은 크게 앱 카드와 근거리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이다.

앱 카드는 고객이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일회용으로 생긴 바코드나 빠른 반응을 할 수 있게 해주는 QR(Quick Response)코드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실제 카드번호가 아닌 일회용 가상번호를 이용하는 토큰 결제 방식으로 보안성이 높다.

바통은 지난 12월, 대표적인 앱카드 결제 방식을 도입했다. 이는 모바일에서 최초로 얍(YAP)에 신용카드 기능을 도입한 사례다. 바통은 다날(Danal)이 처음으로 개발한 스마트폰 바코드결제 서비스다.

NFC 방식은 고객의 개인 정보를 담은 가입자식별모듈(USIM) 칩을 스마트폰에 넣고 휴대폰을 가맹점의 NFC 단말기에 대서 결제할 수 있다. 애플과 구글을 비롯해 하나·BC카드, T머니 등에서 NFC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삼성페이는 기존의 두 가지 방식과 다르게 자기장 발생 원리를 이용한 MST(마그네틱 보안전송) 방식을 적용했다.

덕분에 별도의 상점이나 매장이 별도의 NFC 전용 단말기를 설치할 필요 없이 휴대폰을 기존의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면 간단히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현재 결제 방식이 다양하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남아 있다.

앱 카드는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코드를 인식하는 단계를 거쳐서 다른 방식보다 보안이 뛰어나지만, 별도의 앱을 설치해야 하고 결제 과정이 길다는 점이 단점이다.

NFC 방식의 경우 NFC 단말기 보급률이 전체 1.5%에 불과해 당장 보급화를 하기에는 이용할 수 단말기 부족 등의 문제가 남아 있어 현재로서는 무리가 있다.

이와 같은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새로운 결제 서비스를 선보이는 방식보다는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주는 방식을 택한 경우도 있다.

얍(YAP)은 앱 카드 방식을 적용한 다날 바통과 NFC 방식의 하나SK카드, T머니 등을 앱의 결제 수단으로 도입했다. 매장 단위로 가능한 결제 서비스를 사용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UI(User Interface)와 (UX, User Experience)를 구성한 게 특징이다.

About 윤영재 (20 Articles)
사람과사회 객원기자다. IT 전문잡지인 '하이테크정보'와 '통신저널'에서 근무했다. 현재는 자영업과 독서가로 활동하고 있다.
Contact: Website

1 Comment on 핀테크, ‘결제전쟁’ 치열

  1. 신한은행,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전략적 제휴 체결

    신한은행은 액센츄어 코리아, 퓨처플레이 및 데모데이와 함께 핀테크 스타트업(창업 초기기업) 육성을 위한 전략적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금)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상생 기반의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취지로 마련되었으며, 각 사는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인 신한 ‘퓨처스 랩(Future’s Lab)’에 노하우 공유 및 협업을 통해 국내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액센츄어는 글로벌 컨설팅 회사로 런던, 뉴욕 등에서 금융 기술 혁신 업체들의 기술 개발 가속을 돕는 핀테크 이노베이션 랩 운영 경험을 보유하고 있고, 퓨처플레이는 기술 기반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에 강점을 지닌 국내 엑셀러레이터(육성전문기업) 선도기업이며, 데모데이는 국내 스타트업 관련 최다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한 스타트업 포털 기업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고의 파트너사들이 기획단계부터 협업을 통해 전문적, 차별적인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구성할 계획”이라며 “해외에 비해 국내 핀테크 생태계는 아직 미진한 상황으로 핀테크 스타트업이 압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국내외 ICT 기업, 플랫폼 사업자,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과의 지속적인 업무제휴 및 협력을 통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핀테크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