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창조’와 ‘창의성’을 말하다

북라이프, 사물인터넷 창시자 케빈 애슈턴의 ‘창조의 탄생’ 출간...세상 바꾼 ‘멋진 결과물’ 자체보다 혁신적이라 부르는 기술 나오기까지 겪은 ‘고통스러운 과정’에 대한 이야기 다뤄

사물인터넷을 창시한 케빈 애슈턴의 ‘창조의 탄생’북라이프에서 나왔다.

이 책은 인터넷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하여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의 정보를 상호 소통하는 지능형 기술 및 서비스인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을 창시한 IT 분야의 거장 케빈 애슈턴(Kevin Ashton)이 ‘창조’ 및 ‘창조성’의 본질을 탐구한 책이다.

저자는 자신의 첫 대중 교양서인 ‘창조의 탄생’을 통해 사물인터넷이 아닌 그 실체도 모호한 창의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세상을 바꾼 ‘멋진 결과물’ 그 자체보다 혁신적이라고 불리는 그 기술을 선보이기까지 겪었던 ‘고통스러운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저자는 그래서 ‘새로움’이 세상에 나오기 전까지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그 창조자들은 어떤 과정을 거쳐 그 결과에 도달하는가, 그들은 정말 타고난 천재였을까 등 몇 가지 물음을 던진다. 이와 함께 신화적인 인물들과 그들의 창조, 발명 뒤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가감 없이 들려준다.

세상에는 ‘새로운 것’의 탄생을 둘러싼 신화가 늘 존재해왔는데, ‘창조의 탄생’에서는 이러한 신화가 왜, 그리고 어떻게 잘못됐는지 밝히고 있다.

저자 역시 이런 ‘창조성 신화’에 빠져 있던 사람 중 한 명이였지만 자신이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한 당사자가 되면서 우리 안에 기정사실처럼 돼 있는 창조 신화가 잘못됐음을 깨달았다고 한다. 그는 창조에 있어 마법의 순간은 없으며, 단시간에 창조성을 획득하는 지름길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창조는 한 순간의 영감이 아니라 평생에 걸친 노동이며 인내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 책은 모차르트에서 우디 앨런, 아르키메데스부터 스티브 잡스, 라이트 형제의 비행기부터 코카콜라에 오가며 창조를 이야기한다.

이 뿐만 아니다. 고대와 중세, 현대를 넘나들며 예술, 과학, 철학, 기술, 산업 분야를 망라해 창조성을 빛낸 인물들의 빛나는 사유와 위대한 발견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케빈 애슈턴 ‘창조의 탄생’ 유튜브 영상 보기

창조·발명·발견 뒤에 숨겨진 이야기 ‘창조의 탄생’ 출간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