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섬유근통, 50~70대 여성 가장 많아

"진료 대상 2009년 4만1000명에서 2014년 7만3000명으로 연평균 12.2% 증가"

섬유근통은 명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으나 유전적 소인, 근육과 힘줄에 반복적인 미세외상, 수면장애, 자율신경이상, 호르몬 이상, 중추신경계의 통증조절 이상 등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사진=drjam77 다음 블로그

TreatmentofFibromyalgiaSyndorme

50~70대 여성에게 섬유근통이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섬유근통(M79.7)’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2009년 4만1000명에서 2014년 7만3000명으로 연평균 1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섬유근통 진료환자는 매년 여성이 남성보다 약 2배 이상 많았다. 2014년 기준으로 보면 남성 2만3000명, 여성 5만 명이었다.

건강보험에서 섬유근통 진료에 지급한 총 진료비는 2009년 51억원에서 2014년 143억원으로 증가하여 연평균 23.0% 증가했다.

섬유근통은 명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으나 유전적 소인, 근육과 힘줄에 반복적인 미세외상, 수면장애, 자율신경이상, 호르몬 이상, 중추신경계의 통증조절 이상 등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 중 중추신경계에서 통증을 조절하는 데 문제가 있어 발생한다는 가설이 가장 많은 인정을 받고 있는데, 이것은 중추신경계 통증 조절 이상으로 인해 신체 내 통증전달 물질 간의 불균형이 생겨 통증 억제 역할을 하는 신경전달물질은 감소되고 통증 전달물질은 증가되어 되어 통증을 느끼게 된다고 보는 것이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