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음악으로 탈북민을 만나다

남북하나재단, 우체국공익재단·숙명여대와 탈북민 위한 찾아가는 음악치료 운영

이번 프로그램은 숙명여대 음악치료사 60명이 24회기에 전국의 탈북청소년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합창, 음악극, 삶을 위한 리듬, 악기연주, 치료적 노래 만들기, 즉흥연주, 치료적 오르프 등의 내용으로 구성해 총 225명에게 제공한다.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과 우체국공익재단(이사장 이교용), 숙명여자대학교 음악치료대학원(원장 최병철)은 4일 ‘미래 통일 인재들의 건전한 성장·적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과 우체국공익재단(이사장 이교용), 숙명여자대학교 음악치료대학원(원장 최병철)은 4일 ‘미래 통일 인재들의 건전한 성장·적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음악으로 탈북민을 만나 정착을 돕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과 우체국공익재단(이사장 이교용), 숙명여자대학교 음악치료대학원(원장 최병철)은 4일 ‘미래 통일 인재들의 건전한 성장·적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숙명여대 음악치료사 60명이 24회기에 전국의 탈북청소년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합창, 음악극, 삶을 위한 리듬, 악기연주, 치료적 노래 만들기, 즉흥연주, 치료적 오르프 등의 내용으로 구성해 총 225명에게 제공한다.

또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탈북청소년들은 12월에 숙명여대 숙연당에서 자신들이 받았던 음악치료를 내용으로 한 공연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추진한 김호성 재단 교육개발부장은 이번 협약에 대해 “감수성이 민감한 시기에 탈북을 경험하고, 성장 환경이 달라진 탈북청소년이 겪는 심리적 상처는 정착과 통합 노력에 많은 장애가 될 수 있다”며 “이번 우체국공익재단, 숙명여대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탈북청소년들이 음악치료를 받아 미래에 큰 힘으로 작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단은 2015년년 5월 20일 ‘탈북 청소년 맞춤형 교육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탈북학생 1:1 맞춤형 학습 멘토링 사업’과 ‘탈북청소년 심리안정 음악 치료’를 위해 숙명여대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업무협약에 따라 ‘탈북학생 1:1 맞춤형 학습 멘토링 사업’은 현재 진행하고 있으며, ‘탈북청소년 심리안정 음악 치료’ 사업은 우체국공익재단이 재단에 사업 예산 1억원을 지원하기로 협약함에 따라 2월부터 사업이 실시하게 된다.

재단은 탈북청소년이 있는 전국의 대안학교, 방과 후 공부방 및 일반학교 등을 대상으로 신청자 접수를 받고 있으며, 참가 문의는 남북하나재단 교육개발부(02-3215-5756)에서 받고 있습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