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詩텃밭] 나비를 보았네

"지금이 지나면 다시 볼 수 없는 초록의 생명들은 나비의 손끝에서 부활의 소망을 이루었다"

%ec%9e%a5%ed%83%9c%eb%ac%b51

그림=장태묵

나비를 보았네

아침 밥상 머리에서
천사의 날개를 단 짐승들은 “와와” 짖으며
나팔을 불고

부처님 머리위로 십자가는 피어나고
예수님 머리위로 연꽃향기 흩날리네

지금이 지나면 다시 볼 수 없는 초록의 생명들은
나비의 손끝에서 부활의 소망을 이루었다

때이른 아침
모두가 잠든 겨울 하루의 끝 날
나비는 가슴으로 말했네

고맙습니다
행복하소서
함께하소서

가슴속 파도는 춤을 추고
바람은 귓가에 속삭인다

아침 밥상머리 위
떨어지는 눈물 한 방울

그날,
나는 화려한 날개짓의
아름다운 나비를 보았네

About 정유림 (19 Articles)
호는 소운(小雲), 필명은 정유림을 쓴다. 다기(茶器)로 유명한 도예가 이당 선생의 제자다. 이천도자기협회 초대 큐레이터를 시작으로 한국도자관, 일민미술관, 롯데갤러리 등에서 초대전, 기획전 등 도자기 큐레이터, 갤러리 종로아트 아트디렉터 피카소 게르니카전 및 운보 김기창 화백 판화전 초대 큐레이터, 서정아트센터전시기획본부장, 세계일보 조사위원을 지냈다. 2017년부터 현재까지 미술협회전시기획정책분과 위원을 맡고 있으며, 대한민국리더스포럼 문화예술국장, 월드코리안신문의 칼럼니스트다. 또한 죽염으로 유명한 인산가(仁山家) 해외홍보전략실 팀장, 광주 유니버시아드, 평창 동계올림픽, 평창 패럴올림픽에서 공간 창조 역할을 담당한 서울텐트(주) 기획실장이다.
Contact: Facebook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