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DAB+’ 스마트폰 세계 첫 상용화

LG ‘스타일러스 2’로 ‘DAB+’ 시연…라디오처럼 공중파 주파수 이용해 별도 비용 없이 사용

한국 언론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시선을 끌어들일 수만 있다면 부끄러움과 왜곡과 불법을 너무 쉽게 버린다. 그래서 어떤 것이든 상관하지 않으며, 묻거나 따지지도 않으며, 확인하지도 않는 나쁜 행태가 ‘중요한 보도 기준’으로 자리를 잡았다. 결과적으로 우리 사회를 위해 더 나은 것, 더 좋은 것을 만드는 역할은 언론이 할 수 있고 해줄 수 있다는 기대를 갖기 어렵다. 언론이 언론으로서 공공을 위한 유익한 기기로서의 역할을 하지 않고 있으며, 그러기에 긍정적 기대를 할 수 없다는 의미다.
LG전자는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라디오 컨퍼런스인 ‘라디오데이즈 유럽 2016(Radiodays Europe 2016)’에서 ‘국제DMB진흥협회(IDAG, International DMB Advancement Group)’와 함께 ‘DAB+’ 방식을 시연했다.

LG전자는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라디오 컨퍼런스인 ‘라디오데이즈 유럽 2016(Radiodays Europe 2016)’에서 ‘국제DMB진흥협회(IDAG, International DMB Advancement Group)’와 함께 ‘DAB+’ 방식을 시연했다.

LG가 DAB+를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처음으로 상용화했다.

LG전자는 ‘스타일러스 2’가 스마트폰 최초로 차세대 방송규격인 ‘DAB(Digital Audio Broadcasting)+’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LG전자는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라디오 컨퍼런스인 ‘라디오데이즈 유럽 2016(Radiodays Europe 2016)’에서 ‘국제DMB진흥협회(IDAG, International DMB Advancement Group)’와 함께 ‘DAB+’ 방식을 시연했다.

LG전자는 오는 4월 영국, 독일, 네덜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주요국과 호주 등에서 ‘DAB+’를 지원하는 ‘스타일러스 2’를 출시할 예정이다.

‘DAB+’는 차세대 디지털 방송 규격으로 기존 ‘DAB’에 비해 압축률이 4배 정도다. 하나의 주파수에서 ‘DAB’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12~25개 채널을 운영할 수 있다. 또 CD 수준의 고음질 서비스도 가능하다.

‘DAB+’는 데이터를 소진하는 스트리밍 방식이 아니라 일반 라디오처럼 공중파 주파수를 이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비용이 필요 없다. DAB 방식은 현재 40여 개 국가 5억 명의 청취자가 이용하고 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시장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LG 스타일러스 2’에 스마트폰 최초로 ‘DAB+’를 탑재했다”며 “앞으로도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귀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나르 가포스(Gunnar Garfors) 국제DMB진흥협회 대표는 “LG와 같은 세계적인 혁신기업과 협력해 스마트폰 시장을 변화시킬 수 있는 전략 제품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방송과 인터넷의 결합은 미래의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김종영 (882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