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종이 예술 보러 서울숲 가요”

언더스탠드에비뉴, 서울숲 근처서 종이 예술 행사 ‘서울숲 옆 동물원’ 펼쳐

이번 전시는 ‘숲으로 가는 길(Promenade)’, ‘동물의 숲(Forêt)’, ‘작업실(Atelier)’ 등 세 가지 테마로 구성해 종이 세계를 펼친다. 종이를 통해 표현된 아름다운 숲길을 따라 걷다 보면 잉어, 백조 등 크고 작은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도심 속 새로운 문화 쉼터를 지향하는 언더스탠드에비뉴(대표 김선아, UNDER STAND AVENUE)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5월 5일(목)부터 6월 6일(월)까지 한 달 동안 언더스탠드에비뉴 내 아트스탠드에서 종이 예술 전시인 ‘서울숲 옆 동물원’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종이의 다양한 변신을 통해 어른에게는 잊고 있었던 어릴 때 겪었던 종이 접기 향수를, 아이에게는 종이로 펼칠 수 있는 환상적인 상상의 세계를 선물하는 시간을 주기 위해 진행하는 전시다.

도심 속 새로운 문화 쉼터를 지향하는 언더스탠드에비뉴(대표 김선아, UNDER STAND AVENUE)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5월 5일(목)부터 6월 6일(월)까지 한 달 동안 언더스탠드에비뉴 내 아트스탠드에서 종이 예술 전시인 ‘서울숲 옆 동물원’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종이의 다양한 변신을 통해 어른에게는 잊고 있었던 어릴 때 겪었던 종이 접기 향수를, 아이에게는 종이로 펼칠 수 있는 환상적인 상상의 세계를 선물하는 시간을 주기 위해 진행하는 전시다.

서울숲 옆에서 종이 예술 행사가 열린다.

도심 속 새로운 문화 쉼터를 지향하는 언더스탠드에비뉴(대표 김선아, UNDER STAND AVENUE)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5월 5일(목)부터 6월 6일(월)까지 한 달 동안 언더스탠드에비뉴 내 아트스탠드에서 종이 예술 전시인 ‘서울숲 옆 동물원’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종이의 다양한 변신을 통해 어른에게는 잊고 있었던 어릴 때 겪었던 종이 접기 향수를, 아이에게는 종이로 펼칠 수 있는 환상적인 상상의 세계를 선물하는 시간을 주기 위해 진행하는 전시다.

예술로 재탄생한 종이의 무한 가능성과 다채로운 변화

국내 창작종이접기 1세대 작가 서원선과 이인경, 국내 최초 페이퍼 커팅 북 ‘피어나다’의 작가 최향미, 어린이의 감성을 자극하는 페이퍼 아트와 디자인을 추구하는 프랑스 랭스 국립고등 아트 앤 디자인 스쿨(ESAD de Reims) 출신의 자매 작가 IKSK DESIGN(김인경·김선경) 등 종이 예술 전문가가 다양한 방식으로 종이의 무한한 가능성과 다채로운 변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세 가지 테마로 펼치는 놀라운 종이 세계

이번 전시는 ‘숲으로 가는 길(Promenade)’, ‘동물의 숲(Forêt)’, ‘작업실(Atelier)’ 등 세 가지 테마로 구성해 종이 세계를 펼친다. 종이를 통해 표현된 아름다운 숲길을 따라 걸으면 잉어, 백조 등 크고 작은 다양한 동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눈으로만 보는 전시가 아니라 손으로 직접 만져보면서 종이가 갖고 있는 섬세하고 따뜻한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어른과 아이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페이퍼 아트로 만나는 ‘서울숲 옆 동물원’은 6월 6일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이벤트 소식은 언더스탠드에비뉴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심 속 새로운 문화 쉼터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서울숲 진입로 1,200평 공간에 116개의 컨테이너로 조성된 창조적 공익문화공간이다.


숲으로 가는 길(Promenade)
퍼이퍼 커팅 아트 최향미 작가가 선보이는 ‘숲으로 가는 길’은 800여 개의 종이 꽃잎과 나무들이 5.5 미터의 천정에서 바닥까지 설치돼 숲을 연상할 수 있어 꿈 속 같은 풍경을 즐길 수 있다.

동물의 숲(Forêt)
종이접기 작가 서원선, 이인경은 종이 잉어 50 마리를 접어 살아있는 듯 헤엄치는 잉어 떼와 평면의 종이에서 시작해 한 겹, 두 겹 접히는 과정의 끝에 탄생한 수십 마리의 종이 백조들이 하늘로 비상하는 장관을 선보인다.

작업실(Atelier)
김인경, 김선경(IKSK DESIGN) 자매가 이끄는 작업실에서는 숲, 나무, 기린, 사자, 토끼, 새 등 마음껏 상상하고 표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작업실에서는 나의 작품이 곧 전시의 일부가 된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