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WP,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

맥스 부트, “트럼프 대통령은 그 직에 부적합하다, 밥 우드워드(Bob Woodward)의 ‘공포’는 이를 확인시켜 준다”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을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를 폭로한 밥 우드워드의 신간 ‘Fear(공포)’가 미 정가뿐 아니라 미국 전체를 충격에 몰아넣고 있다. 이어 뉴욕타임스가 익명의 미 정부의 고위관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항하는 내부 이야기를 폭로하는 투고를 게재하자 미국은 큰 논란에 빠져들고 있다.

미국 우파 논객이자 로스앤젤레스타임스 외교 문제 담당 칼럼니스트이자 미 외교 관계 위원회의 국가안보 분야 선임연구원인 맥스 부트가 워싱턴포스트(WP)에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사진=Simon & Schuster, Inc

WP,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

• 워터게이트 폭로 우드워드 신간 ‘FEAR’ 핵 충격
• 북한 선제타격, 주한미군철수, 한미 FTA 취소 등 충격적 내용

뉴스프로 편집부

2018/09/07 10:10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을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를 폭로한 밥 우드워드의 신간 ‘Fear(공포)’가 미 정가뿐 아니라 미국 전체를 충격에 몰아넣고 있다. 이어 뉴욕타임스가 익명의 미 정부의 고위관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저항하는 내부 이야기를 폭로하는 투고를 게재하자 미국은 큰 논란에 빠져들고 있다.

미국 우파 논객이자 로스앤젤레스타임스 외교 문제 담당 칼럼니스트이자 미 외교 관계 위원회의 국가안보 분야 선임연구원인 맥스 부트(Max Boot)가 워싱턴포스트(WP)에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맥스 부트는 4일 워싱턴 포스트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 직에 부적합하다, 밥 우드워드(Bob Woodward)의 공포(FEAR)’는 이를 확인시켜 준다」(President Trump is unfit for office, Bob Woodward’s ‘Fear’ confirms it)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하고 트럼프는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맥스 부트는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의 폭로 내용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우드워드가 워싱턴의 엘리트들에 대해 거의 반세기에 걸쳐 내어놓은 특종들을 생각할 때 어떻게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겠는가?, 이제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히 “대통령직이 부여한 권한과 의무를 이행할 능력이 없기” 때문에 수정헌법 제25조에 의해 사임해야 한다’고 운을 떼며, 하지만 내각이 자신들의 최고 지도자에게 알랑거리는 찬사를 바치기 위해 서로 경쟁하는 트럼프 아첨꾼들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그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칼럼은 적을 치기 위한 도구로 법무부를 사용하거나 자신에게 비판적인 MSNBC 방송 면허를 취소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등 트럼프가 법치에 어긋나는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는 사실은 그의 탄핵과 사퇴의 이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맥스 부트는 취임 18개월 이상이 지난 지금 트럼프는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전혀 없다며 심지어 공화당원들도 그 사실을 알고 있지만 그들은 단지 현실을 인정하면 자신들의 정치적 안녕을 지키기가 너무 위태롭기 때문에 이를 부정하기로 마음먹었을 뿐이라고 짚었다.

칼럼은 이어 우드워드의 책에 나오는 한국과 민감한 내용, 즉 한국과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철수시키려는 계획, 북한에 대한 선제 타격 계획, 시리아 바샤르 알-아사드의 암살 계획, 그리고 북미 자유무역 협정과 한미자유무역협정을 파기하려는 계획 등을 중단하도록 트럼프가 설득되어야 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를 보도하며 보좌진들은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 트럼프가 서명하기 전에 트럼프의 집무책상에서 서류를 빼내는 등의 책략을 사용해야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매티스가 측근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초등 5~6학년짜리’처럼 행동하며 그 정도 수준의 이해력을 갖고 있다”고 말한 것, 존 F.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트럼프에 대해 “그는 멍청하다. 어떤 것에 대해서건 그를 납득시키려 노력하는 것은 부질없는 일이다. 그는 정도를 벗어났다. 우리는 크레이지타운(Crazytown)에 살고 있다”고 말한 것, 트럼프는 “전문적인 거짓말쟁이”라는 게리 콘 경제 고문의 결론을 지지하는 숱한 증거들을 언급하며 ‘우리는 정말로 크레이지타운(Crazytown)에 살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가 그 타운에서 가장 미친 사람은 절대로 아니다. 그의 결함들은 비밀이 아니며, 그것들은 선거 전부터 명백했다. 정말로 비정상적인 사람들은 퀸스 버로우(Queens Borough) 자치구를 책임지기에도 부적합한 이 사람에게 미국 대통령 지위를 계속 맡겨야 한다고 생각하는 공화당원들’이라고 꼬집었다.

원문 읽기
워싱턴포스트
뉴스프로

※ 이 은 사람과사회™와 기사 제휴를 맺은 뉴스프로 허락을 받아 함께 게재하는 것입니다. 뉴스프로 원문 중 맞춤법, 띄어쓰기, 문장부호 등 일부 표기법은 자연스러운 글로 고쳤음을 알려드립니다.

About 김종영™ (891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