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서울문화재단, 마음 치유 자판기 발표

서울문화재단이 시민청 활짝라운지에 마음약방 자판기를 설치해 오는 13일부터 한 해 동안 운영한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이 시민청 활짝라운지에 마음약방 자판기를 설치해 오는 13일부터 한 해 동안 운영한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이 시민청 활짝라운지에 마음약방 자판기를 설치해 오는 13일부터 한 해 동안 운영한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대표 조선희)은 서울 시민들의 지친 삶과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마음 증상을 살펴 처방해주는 신기한 자판기를 내놨다.

서울시민청 안에 있는 ‘활짝라운지’ 안에 ‘마음약방’ 자판기를 설치해 오는 13일부터 한 해 동안 운영하게 된다.

‘마음약방’은 시민들의 마음 증상을 20가지로 나뉘어 처방하게 된다.

시와 그림, 영화 등의 예술작품을 추천해 휴식과 감동을 느끼도록 했으며 소소한 재미와 이야기가 들어 있는 테마 지도와 비타민제로 처방한다.

‘마음약방’은 현대인들의 고질병이라 불리는 ‘유행성 스마트폰 중독’과 연애에 두려움을 느끼는 ‘급성 연애세포 소멸증’을 소개해 시민들의 공감을 얻는다.

이밖에도 서울문화재단은 지난 해 12월 22일부터 지난 달 23일까지 서울시 온라인 여론조사 채널을 통해 서울시민 8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미래 막막증’과 ‘꿈 소멸증’, ‘노화자각증상’이 가장 많은 공감을 얻었다.

1위 미래 막막증 130명, 15%
2위 꿈소멸증 97명, 11%
3위 노화 자각증상 92명, 10%

이런 증상에는 문화예술 처방전이 발급된다.

목판화가 이철수 화백의 그림처방 20점과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의 영화처방 18점, ‘아침편지’의 고도원 작가가 쓴 메시지 처방 1점과 시인 김흥숙 씨의 시 처방 1점이다.

‘노화자각증상’의 경우는 조 대표가 추천한 영화 ‘어바웃타임’과 ‘창문을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을 비롯해, 서울시내 시장을 소개하는 그림지도와 젊음을 되돌려주는 음식을 소개해 처방한다.

‘마음약방’ 자판기 이용료는 500원이고 선물 포장이 돼 있어 자신의 친구나 동료 가족들과 함께 마음을 진단할 수 있다.

‘마음약방’ 자판기에서 모아진 수익금은 마음약방을 확산시키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조 대표는 “시민청에 설치한 ‘마음약방’ 1호점을 시작으로, 서울의 유동인구 밀집지역 등에 2호점, 3호점 등 확산 운영할 예정”이라며 “위로의 물품 혹은 메시지로 ‘마음약방’ 동참을 희망하는 예술가와 기업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전했다.

서울의 한 시민이 마음약방을 통해 마음을 처방받는 모습이다. 사진=서울문화재단

서울의 한 시민이 마음약방을 통해 마음을 처방받는 모습이다. 사진=서울문화재단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