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더 큰 선(善) 주는 ‘선한 출판’ 선택해야”

20150227165825_7417931040

테클라 메를로 수녀의 어록집이 나왔다.

천주교 성바오로딸수도회(한국 관구장 정문자 수녀)는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성바오로딸수도회의 공동 창립자이자 초대 총원장인 테클라 메를로 수녀(1894~1964, 이탈리아)의 어록집 ‘365일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출간했다.

테클라 메를로 수녀의 어록집은 그녀의 저술 ‘여러분을 내 마음에 품고’ 1, 2 가운데 365개의 구절을 뽑아 한데 모은 1년 묵상집이다.

각 구절과 관련된 성경 구절을 영한 대조로 함께 제시해 하루 종일 그 구절을 되뇔 수 있도록 구성·편집한 책이다.

테클라 메를로 수녀는 1915년 이탈리아에서 바오로가족 창립자인 복자 야고보 알베리오네 신부(1884~1971, 이탈리아)와 함께 책, 음반, 영화 등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미디어 수단을 활용하여 복음을 전하는 성바오로딸수도회를 창립했다.

메를로 수녀는 사람들에게 선(善)과 희망이 되는 메시지를 가장 빨리 가장 효과적으로 전할 수만 있다면 그 어떤 미디어 수단도 주저함 없이 받아들였다.

특히 영화의 파급력에 대한 선구자적인 전망으로 1950년대 초에 이미 알베리오네 신부와 함께 50편의 영화 제작에 착수했고, 수녀임에도 직접 배우로 나서기도 했다.

메를로 수녀는 수녀들에게 “출판, 영화, 라디오 그 외에 사용되는 여러 수단으로 사람들에게 갈 때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질 이익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더 큰 선을 주는 것’을 택해야 한다”‘선한 출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1991년 1000번을 태어나도 ‘선한 출판의 사도’가 되겠다는 메를로 수녀의 헌신을 기리고자 그녀를 ‘하느님의 종’(가경자)으로 선포했다.

가경자(可敬者, 라틴어 Venerabilis, Venerable)는 기독교 교회에서 일찍부터 사용한 용어다. ‘존엄한 자’, ‘존경스러운 분’이라는 의미의 호칭이다.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시복(諡福) 절차를 거치는 과정의 시복 후보자에게 잠정적으로 이 호칭을 부여한다.

가히 ‘오늘의 사도 바오로(St. Paul)’라 할 만한 그녀의 열정으로 현재 성바오로딸수도회는 세계 50여 개 나라에 진출해 <바오로딸>을 통해 다양한 미디어를 제작·보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모바일 콘텐츠와 앱도 제작하고 있다. 2015년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각 나라에서 다양한 행사와 기념 매체를 기획 중이다. 한국 성바오로딸수도회에서는 2월 테클라 수녀의 어록집을 출간했고, 기념 음반도 발표할 예정이다.

‘365일 당신을 사랑합니다’는 바오로딸 인터넷서점,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에서 구입 가능하다.

20150227170213_4247630212

=========================

바오로딸출판사

바오로딸출판사는 사회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복음을 전하는 성바오로딸수도회 수녀들이 운영하는 출판사다. 복음선교를 위해 가톨릭 수녀들이 책과 음반을 제작하고 보급한다.
출간 되는 책과 음반의 내용은 복음을 바탕으로 하지만 순수한 교리나 종교적인 내용뿐만 아니라 인간의 기본권리인 행복을 추구하는 데 필요한 선함을 배양하도록 돕는다.
인간에게 해악을 끼치는 출판물과 음반, 음란성 비디오와 오디오로 인해 혼탁해지는 세상 안에서 양질의 매체를 만들어 악의 지배를 막는데 혼신을 다하고 있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