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득량역에 ‘7080 추억마을’ 탄생

“그때 그 시절로 떠나는 5월 추억의 기차여행”...득량역, ‘추억마을’ 코스프레 축제 연다

득량역_코스프레_축제_1_01
득량역_코스프레_축제_2_01
득량역_코스프레_축제_3_01

“그때 그 시절로 떠나는 5월 추억의 기차여행”

득량역, 한 달 동안 ‘추억마을’과 코스프레 축제 연다
12일 사전 공개 행사 갖고 분천역 ‘산타마을’ 이은 新 테마역 선보여

전라남도 보성의 한적하고 호젓한 시골역이 오는 5월 옛 향수를 가득 담은 ‘추억마을’로 다시 태어난다.

코레일(KORAIL)은 5월 2일(토)부터 31일(일)까지 30일 동안 전남 보성 득량역에 70년대를 테마로 한 ‘추억마을’을 개장하고 ‘추억의 코스프레 축제’를 연다.

코스프레는 ‘의상’을 의미하는 ‘코스툽(costume)’과 ‘놀이’를 의미하는 ‘플레이(play)’의 합성어를 줄여 부르는 말이다. 주로 게임이나 만화, 영화 등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모방해 그들과 같은 의상을 입고 분장을 하며 행동을 흉내 내는 퍼포먼스를 말한다.

득량역 추억마을은 코레일이 보성군과 함께 아버지 세대의 향수와 복고(復古)를 콘셉트로 한 다양한 콘텐츠로 꾸며진다.

득량역 주변에 굴렁쇠, 고무줄, 말뚝 박기 등 10여 가지의 옛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200평 규모의 추억놀이 체험장을 조성한다. 역 광장은 롤러스케이트장으로 바꿔 색다른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역 앞 거리는 구멍가게, 다방, 이발소 등을 재현한 추억의 거리로 만들어 타임머신을 타고 70년대를 여행하는 기분을 불러일으킬 수 있게 마련했다.

코레일은 득량역 추억마을의 또 다른 대표 콘텐츠로 교복, 교련복, 나팔바지 등 7080년대를 상징하는 복장을 하고 벌이는 ‘추억의 코스프레 축제’도 행사기간 동안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득량역 주변 상가에서 교복이나 교련복 등을 대여할 수도 있다. 또한 만화 캐릭터 코스프레 동호인이 참여하는 행사도 열려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추억마을 개장과 함께 남도해양열차 S-트레인도 추억을 찾아 떠나는 그 시절의 모습으로 갈아입는다.

카페실로 꾸민 열차 3호차는 골목, 상점, 만화방, 다방을 테마로 한 추억의 공간으로 새롭게 꾸며 5월부터 6월말까지 2개월 동안 운행한다.

코레일은 또 득량역 추억마을 관광을 위한 연계 여행 상품도 마련했다. S-트레인 또는 KTX를 이용해 녹차밭, 순천만 등 남도의 유명 관광지를 둘러보게 되며, 당일과 1박 2일 일정이다.

추억마을 열차 여행 상품은 전국 여행센터와 코레일 홈페이지 및 코레일관광개발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예약은 전화(1544-7755)로도 가능하다.

이와 관련 코레일은 지난 12일(일) 득량역에서 추억마을 사전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 부산 등 1,000여 명이 특별관광열차를 타고 득량역을 찾았다. 특히 300여 명이 교복, 교련복 등 추억의 복장으로 코스프레 행사에 참여했다.

교복 코스프레와 함께 복고댄스 페스티벌도 이어졌다. 행사에 참여한 관광객들은 교복을 입고 역 광장에서 기차놀이 플래시몹을 함께 하고 추억의 마을로 변신한 득량역 거리를 돌아봤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득량역 추억마을은 분천역 산타마을의 성공 노하우와 자신감으로 준비했다”며 “색다른 볼거리와 다양한 즐길 거리로 모든 세대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문화가 있는 대표적 테마역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About 김종영™ (890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