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둘리 친구를 찾습니다!”

도봉구, 둘리뮤지엄 개관 앞두고 ‘둘리 친구 찾기’ 진행

둘리뮤지엄 내부 01

“둘리 친구를 찾아주세요!”

서울시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둘리박물관 개관을 앞두고 아기공룡 둘리와 인연이 있는 사람들을 찾는다.

도봉구는 둘리가 처음 세상에 태어난 날인 4월 22일과 생일이 같은 ‘둘리 친구’들을 찾아 개관 행사에 초대해 둘리 원작자인 ‘둘리 아빠’ 김수정 작가와 함께하는 뜻 깊은 시간을 만들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둘리 생일인 1983년 4월 22일은 만화 ‘아기공룡 둘리’를 만화 전문 잡지 ‘보물섬’에 처음 연재한 날이다. 둘리와 생일이 같은 1983년 4월 22일생이고 도봉구에 거주하는 사람이거나 생일이 4월 22일인 0세에서 10세 이하 어린이는 누구나 ‘둘리 친구’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6월 30일까지며 주민등록등본이나 의료보험증을 지참하고 도봉구청 문화체육과(02-2091-2282)로 방문해 신청하거나 다니고 있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그리고 재학 중인 초등학교에서 신청할 수 있다.

둘리 친구로 되면 개관 행사에 둘리와 함께 입장하고 테이프 자르기 행사도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본인이 원할 경우 둘리뮤지엄 홍보대사로 활동할 수도 있다.

둘리뮤지엄은 도봉구가 부족한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문화공간을 조성하고자 만화 캐릭터인 ‘아기공룡 둘리’를 주제로 건립을 추진해 지난 2012년 12월 착공, 2015년 5월에 준공했다.

둘리뮤지엄은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4,151㎡ 규모의 어린이도서관 겸용 건물이며 오는 7월에 개관할 예정이다.

About 김종영 (888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