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인천공항고속도로 통행료 내린다

민자 법인과 9.1일부터 인하 합의...2030년까지 15년 통행료 절감액 약 3,900억 규모

세종시에서 충청남도 천안·아산시를 경유하여 경기도 평택시까지 연결하는 국도43호선 46.5km 구간이 19일(토) 오후 2시에 전면 개통한다. 개통식은 18일 오후 2시 평택시 안중읍 소재 평택대교에서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지역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장관 유일호)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의 통행료(소형차량 기준)를 9월 1일부터 최대 1,000원 인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행료는 9월 1일 00시부터 편도·소형차 기준으로 신공항영업소 통과 차량은 7,600원에서 6,600원으로, 북인천영업소는 3,700원에서 3,200원, 청라영업소는 2,800원에서 2,500원으로 영업소별로 300원∼1,000원 인하된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14년부터 서민경제 부담 완화를 위한 통행료 인하를 민자 법인과 협의해 왔으며, 자금재조달을 통해 통행료를 1,000원 인하(신공항영업소, 소형 기준)하기로 했다.

자금재조달은 민간투자사업기본계획에 따라 추진하는 것이며 실시협약에서 정한 자본구조 등을 변경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통행료 인하를 통해 앞으로 15년 동안(2015∼2030) 이용자의 통행료 절감액은 약 3,9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통행료 인하는 공항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부담을 완화하고 서민경제 활력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민자 법인과 지속적으로 협상을 추진한 결과” 라며 “앞으로도 공공성을 보다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민자 법인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는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투자사업으로 2000년 11월 개통한 도로다. 수도권 거주 국민들이 인천국제공항과 영종도 지역을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주는 핵심교통시설이며, 시설의 편의성이나 중요도에도 불구하고 높은 통행료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었다.

About 김종영 (889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