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A+는 그림의 떡”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전경련, 2014년 상장기업 경영 실적 조사결과 발표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전반적인 경기 침체 가운데, 우리 경제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주요 기업조차 부진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홍 팀장은 또 “기업의 실적 악화는 투자와 고용 부진, 세수 부족으로 이어지는 만큼 기업들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경제 여건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상장기업의 2014년 3분기(누적)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금융업이 아닌 상장회사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2012년 이후 증가세가 약화되던 매출액이 2014년 3분기(누적) 1.5%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은 17.9%나 줄어 성장성과 함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증가율의 경우 2012년 11.4%에서 2013년에는 2.3%로 떨어졌고 2014년 3분기(누적)에는 -1.5% 수준을 기록했다.

이 조사는 금융업 외에 코스피, 코스닥 상장사 중 2011∼2014년 3분기 매출액 자료가 존재하는 1,103곳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특히 상장사 전체 영업이익의 71.7%를 차지하는 제조업의 영업이익 악화가 심각했다. 제조업의 영업이익은 2012년 8.6%, 2013년 9.3%씩 증가했으나 2014년 3분기(누적)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23.4% 줄어들어 큰 폭으로 줄었다.

전경련은 제조업의 영업이익 감소가 컸던 것은 제조업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차지(61.0%)하는 상위 8개 기업의 수익성 악화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들 기업의 2014년 3분기(누적)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3% 감소했으며, 상위 8개 기업을 제외한 제조 기업의 영업이익은 9.3% 떨어졌다.

매출액 상위 10대 기업의 실적 악화가 컸는데, 상위 10대 기업의 매출액이 2.4% 감소해 1.5% 감소해 금융업이 아닌 상장회사에 비해 감소폭이 컸다.

특히 10대 기업의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줄어 2012년 16.8%, 2013년 6.7%씩 증가하던 영업이익이 2014년 3분기(누적)에는 전년 동기 대비 31.6%나 감소해 금융업 외의 상장회사보다 크게 악화됐다.

상위 10대 기업의 개별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한 곳은 6곳이며, 이 중 1곳은 적자로 전환했다.

현대자동차는 매출액은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이 감소해 2011년부터 매출액 증가 속도는 떨어지고, 영업이익은 2013년에 이어 2014년 3분기(누적)에도 2년 연속 감소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을 보면, 금융업 외 상장회사의 2014년 3분기(누적)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간 대비 1%p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10대 기업의 영업이익률은 2.5%p 감소해 주요 기업의 수익성이 금융업이 아닌 전체에 비해 좋지 않았다.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전반적인 경기 침체 가운데, 우리 경제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주요 기업조차 부진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

홍 팀장은 또 “기업의 실적 악화는 투자와 고용 부진, 세수 부족으로 이어지는 만큼 기업들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경제 여건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bout 김종영 (881 Articles)
사람과사회 발행인이자 편집장이다. ‘글은 사람과 사회며, 좋은 비판은 세상을 바꾼다’는 말을 좋아한다. weeklypeople@gmail.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