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사회™ 뉴스

사람과사회

“추모는 기억하는 것”

아버지에 대한 기억 김성원 생활기술과놀이멋짓연구소 소장 사람과사회™ 2018 겨울 & 2019 봄 통권8·9호 추모는 기억하는 [...]

July 5, 2019 // 0 Comments

사람과사회, 첫 산문집 출간

『혼자서 공존』은 ‘홀로 사는 삶’이 다른 사람의 삶과 연결이 되고 그 속에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어울림의 관계는 ‘함께 [...]

June 12, 2019 // 0 Comments

“이해하는 게 가족이고 행복”

문정기·문종원 가족 이야기 -과학기술자 아버지와 연예인 아들, 담화(談話)로 이야기를 만들다 “이해하는 것이 가족이고 행복” [...]

May 17, 2019 // 0 Comments

회비 때문에 생긴 해고와 실직

김종대 의원은 “군이 민간인 노동자에 대해 너무 무책임하다. 하루아침에 한 민간인을 실직자로 만든 군의 반노동적 행태에 [...]

May 9, 2019 // 0 Comments

“KOICA 사진전, 유감이다”

협의회는 보도자료에서 “2019년 3월 16일부터 4월 13일까지 외교부 산하 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KOICA)는 담배 회사 KT&G의 [...]

April 9, 2019 // 0 Comments

인문학이란 무엇인가?

우선 생각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생각하지 않는 사람은 자유인이 아니다. 세상을 비판적으로 분석적으로 볼 수 있어야 한다. [...]

March 31, 2019 // 0 Comments

트위터는 죄가 없다

‘크럼프’는 우연히 쓰기 시작했다. 영어를 포함해 외국어를 잘 모르기 때문에 ‘크럼프’라는 낱말은 알고 있지도 않았고, [...]

March 16, 2019 // 0 Comments

“시인은 숲으로 가지 못한다”

도정일 교수는 ‘사람, 사회, 역사, 문명에 대한 인문학의 책임을 강조하고 인문학적 가치의 사회적 실천에 주력해온 한국 시대의 [...]

March 7, 2019 // 0 Comments

“남북경제협력을 배웁시다!”

남북경협아카데미는 남북경협을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 교두보 역할을 감당할 사업가를 세우는 게 목적이다. 남북경협을 위한 [...]

March 5, 2019 // 0 Comments

上海에 最初로 ‘우리떡집’ 열다

아침 식사를 떡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려고 했다. 그래서 처음에는 떡을 공짜로 줬다. 반응이 좋았다. 그렇기 때문에 매일, 비가 [...]

February 22, 2019 // 0 Comments

“지방의회 역량 강화가 최우선”

우리 지방자치는 ‘강(强) 집행부와 약(弱) 의회’의 구조다. 지방의회가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

February 16, 2019 // 0 Comments

“말의 眞情性이 評論家의 武器”

소년원에서 하는 강의는 주로 용기를 주는 데에 초점을 맞춘다. 이 아이들은 한창 민감한 시기에 순간의 실수를 한 친구들이다. [...]

February 13, 2019 // 0 Comments

“脫北民은 또 다른 離散家族”

그날 밤으로 짐을 다 정리하고 초상화(김일성·김정일) 액자를 두 개를 다 닦아놓고, 초상 휘장(김일성·김정일 배지)을 제일 좋은 [...]

February 9, 2019 // 0 Comments

“틈새와 여백에 예술이 있다”

김동순 선생은 춤꾼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97호인 살풀이춤을 춘다. 살풀이춤은 지난 1990년 10월 10일 지정한 무형문화재(문화재청 [...]

February 8, 2019 // 0 Comments

“흐르지 않는 예술은 썩는다”

하나의 희망은 현대미술을 추구한다는 자부심이었다. 그때도 알루미늄 호일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을 시기였다. 현대미술은 [...]

February 8, 2019 // 0 Comments

‘극단’과 ‘분노’를 읽는다

저자는 인터넷이 극단을 만드는 도구가 될 수 있다고 했지만, 인터넷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고 했다. 공감하고 동감한다. [...]

January 30, 2019 // 0 Comments

[장인우 연재 03] 부서방의 눈물

캄캄한 겨울밤 하늘에 흰 적삼이 선연하게 나부낄 때 인월댁은 저 깊은 속 골짜기에서부터 울려 나오는 소리로 “청아암 부이인 [...]

January 19, 2019 // 0 Comments

1 2 3 4 6